속보
VIP
통합검색

[투데이 窓]국가교육위원회, 미래 교육의 새 판을 짤 때다

머니투데이
  • 배상훈 성균관대 교육학과 교수·교무처장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6 02:05
  • 글자크기조절
배상훈 성균관대 교육학과 교수
교육은 사회 생태계의 일부다. 환경이 변하면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하고 인구·산업·문화 등 다른 영역의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교육은 지금 '완전히' 새 판을 짜야 할 때다. 자칫 시기를 놓치면 교육은 물론 국가 경쟁력까지 위협받는다.

먼저 인구변화와 학교 중심 체제의 한계다. 그동안 우리는 '많은 학생'을 학교라는 기관을 중심으로 가르치는 체제를 유지했다. 교육에서도 표준과 효율이 중시됐고 전문가가 '처방'한 교육과정과 체계적 사범교육을 받은 교사들의 역할이 컸다. 이런 표준화 시스템은 소품종 대량생산과 추격형 성장에 효과적이고 세계가 부러워할 경제·사회발전을 일군 동력이었다. 그러나 환경이 바뀌었다. 인구는 급격히 줄고 시대는 획일과 균질의 '붕어빵 교육'에서 벗어나 각자 꿈과 끼를 키우는 '맞춤형 교육'을 바란다. 한 사람 한 사람이 소중한 인적자원이고 각자 잠재력을 꽃 피우게 하는 인재양성 체제를 요구한다. 마침 교육 생태계도 다원화했다. 도서관, 과학관, 체육관, 평생학습관, 대학 등 여러 기관이 다양한 프로그램을 경쟁적으로 제공한다. 이제 학교에만 미래세대를 떠맡기는 시대를 보내고 여러 주체가 협업하는 '협력적 학습네트워크'를 만들 때다.

인공지능과 디지털기술도 혁신의 불을 댕겼다. 지금까지 교육은 축적된 지식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주입식 모델'이었다. 하지만 학생들은 챗GPT 같은 인공지능의 힘을 빌려 무한대로 펼쳐진 '지식의 바다'를 항해하기 시작했다. 사회는 스스로 문제를 정의하고 다양한 해법을 탐색하는 자기 주도적 인재를 원한다. 이제 교과서라는 거푸집에 의존해 '규격형 인재'를 찍어내는 시대를 마감하고 다양한 경험과 실천적 참여에 나서는 '개척형 인재'를 키울 때다. 완전히 새로운 교육의 판을 짜야 하는 이유다.


미국 공교육의 아버지 호레이스 만은 학교를 '인류가 만든 최고 발명품'이라고 했다. 그는 공립학교 중심 공교육제도를 만들어 귀족의 전유물이던 교육을 일반 대중에게 확대했고 오늘날 미국은 이런 공교육의 힘으로 만들어졌다. 우리나라에서도 세계적 수준의 교사들과 높은 교육열이 합쳐진 공교육 체제는 짧은 기간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룩할 수 있었던 동력이다. 하지만 세상이 변했다. 탈경계와 융복합 시대로 나아가고 있다. 디지털 대전환은 직업세계, 일하는 방식, 인간관계의 양식을 획기적으로 바꾸고 있다. 어느덧 로봇과 인공지능은 삶의 동반자가 됐다. 과거 패러다임에 유효한 공교육 체제에 대수술이 필요한 이유다.

2020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학교를 포함한 교육 생태계의 미래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학교는 학생의 사회화와 시민성 함양에 주력하는 기관으로 유지될 수는 있겠지만 디지털기술과 사회변화는 전통적인 학교시스템을 해체하고 학습양식은 더욱 민간화, 유연화, 다양화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나아가 미래 학교는 다양한 교육적 실험과 혁신을 주도하고 지역사회와 협력하는 '학습 허브'가 되고 교사들은 학습자와 지역사회의 다차원 요구에 대응하는 전문가집단으로 탈바꿈한다는 시나리오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OECD가 보여준 시나리오는 인공지능과 디지털기술로 '언제 어디서나' 학습하는 배움의 장이 사회 곳곳에 나타나고 정규교육과 비정규교육의 경계를 허무는 '학습사회'(learning society)로 이행하는 것이다.

어떤 미래를 맞이할지는 우리에게 달렸다. 시대 흐름을 좇을 것인가, 아니면 파격적 혁신으로 흐름을 주도할 것인가. 미래 환경과 학생의 특성에 맞게 학교와 교사의 역할을 재정의하고 학교 밖 학습촉진, 디지털교육과 인증, 임용되지 못한 예비교사 자원의 전략적 활용, 유아교육 대개혁, 학부모 참여, 교육 본질 회복 등 총체적 혁신로드맵이 필요하다. 규제, 획일, 관리, 몰개성의 낡은 체제를 버리고 여러 주체가 창의, 융합, 탈경계, 맞춤형 학습을 도모하는 '협력적 생태계'를 만들 때다. 교육부가 있음에도 국가교육위원회를 만든 이유는 우리 미래를 위한 '담대한 혁신'을 구상하라는 것 아닌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대·불안' 섞인 1기 신도시…정비물량 '만족'·평가 기준 '글쎄'

칼럼목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