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포스코1%나눔재단, '체인지 마이 타운' 그룹사까지 확대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8 10:49
  • 글자크기조절

상반기 그룹 임직원 2400명 봉사활동

포스코퓨처엠 직원들이 광양 소재 장애인복지관에서 장애아동과 함께 과자집을 만드는 모습/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 포항 제강설비부 직원들이 장애인 작가를 위해 꿈틀로에 위치한 작가공방에 계단 경사판을 제작하는 모습/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1%나눔재단이 올해부터 사회공헌 사업인 '체인지 마이 타운'(Change My Town)의 사업 규모와 지역을 확대했다고 18일 밝혔다.

체인지 마이 타운은 포스코1%나눔재단의 대표 사회공헌 사업이다. 임직원들이 지역사회에 개선이 필요한 시설과 지원 활동에 대한 아이디어를 직접 제안하고 실행한다.


올해부터는 포스코뿐 아니라 포스코인터네셔널, 포스코이앤씨, 포스코퓨처엠, 포스코DX 등 주요 계열사가 사업 주체로 참여한다. 활동 지역도 기존 포항·광양 외에 인천과 경기 성남 등으로 확대했다. 올해 현재까지 포스코그룹 임직원 2400여명이 142건의 활동을 펼쳤다.

포스코 포항 제강설비부에서는 경북 포항 북구 중앙로의 문화예술작가 모임인 '꿈틀로사회적협동조합'과 협업해 장애인 작가가 활동 중인 꿈틀로 문화거리 공방의 계단 경사판을 설치했다. 또 노후 등기구 교체, 데크 도색 등 보수 활동도 지원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경영지원본부 직원들은 김치를 담가 인천지역 내 다문화 가정과 취약계층 주민에게 배송했다. 포스코이앤씨 율촌 광석리튬 상용화 PJT 직원들은 지체장애 어린이들이 있는 광양 소재 특수어린이집의 옥상 데크를 수리하고 꽃밭을 조성했다.


포스코퓨처엠 직원들이 광양 소재 장애인복지관에서 장애아동과 함께 과자집을 만드는 모습/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퓨처엠 직원들이 광양 소재 장애인복지관에서 장애아동과 함께 과자집을 만드는 모습/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퓨처엠 광양화성공장 직원들은 전남 광양 소재 장애인복지관에서 장애 아동과 함께 과자집 만들기, 편지쓰기 활동을 했다. 포스코DX는 장애인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수기 공모전에서 입상한 수기집 12개 작품을 대상으로 직원들의 목소리 재능기부를 통해 오디오북을 제작 지원했다.

포스코 광양 EIC기술부는 지역아동센터 출입구와 계단에 미끄럼 방지 시공을 진행했다. 권경호 포스코 광양 EIC기술부 과장은 "평소 지역 아동들에게 관심이 많았지만 일률적인 활동 외 어떤 걸 지원해줄 수 있을지 고민했는데 나눔활동을 펼칠 수 있어 더욱 뜻깊었다"고 했다.

한편 포스코1%나눔재단은 포스코가 지난 2019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대표적인 사회공헌 사업이다. 지난 5년간 참가인원은 임직원 8500여 명, 활동 건수는 516건에 달한다. 포스코그룹과 협력사 임직원들이 매월 급여의 1%를 자발적으로 기부하고, 기부금만큼 회사에서 매칭그랜트로 후원해 운영되는 비영리 공익법인이다. 지난해까지 누적모금액은 957억8000만원에 달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