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의사 225명 휴진" 서울아산병원, 전신마취 수술 일주일새 '반토막'

머니투데이
  • 박정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8 15:39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서울아산병원·울산대병원·강릉아산병원을 수련병원으로 둔 울산대 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울산의대 비대위)가 총회를 열고 휴진 방식과 기간 등을 논의한다. 울산의대 비대위는 11일 총회에서 집단 휴진에 대한 논의와 함께 무기한 또는 한시적 여부를 두고 논의할 예정이다. 집단 휴진에 대한 최종 결정은 의견 취합 후 설문조사를 거쳐 내려질 계획이다. 사진은 11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2024.06.11. [email protected] /사진=정병혁
대한의사협회(의협) 주도의 범의료계 전면 휴진의 여파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규모가 큰 서울아산병원의 전신마취 수술이 전주 대비 '반토막' 났다.

18일 서울아산병원을 수련병원으로 둔 울산대 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에 따르면 마취통증의학과를 통해 집계한 결과 이날 전신마취 수술은 총 76건이 이뤄진 것으로 집계됐다. 일주일 전인 지난 11일에는 149건이었는데 절반가량 줄어든 것이다. 전년 동기(2023년 6월 셋째 주 화요일) 209건과 비교하면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울산대 의대 비대위는 전날 총 369명의 의대 교수가 참여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이날 의협이 주도하는 집단 휴진에 225명(60.9%)이 휴진·연차 등으로 동참한다고 했고, 나머지 진료를 보는 교수 164명 중에서도 136명(82.9%)은 "여러 사정으로 실질적인 휴진 또는 진료 축소가 어렵지만, 휴진에 대해 지지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서울아산병원은 다음 달 추가 휴진도 예고하고 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7월 4일 휴진 일정에 292명(79.1%)이 찬성했으며 휴진 기간은 '1주일 후 정부 정책에 따라 연장 조정'이 54%, '무기한 휴진'이 30.2%로 집계됐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규모가 큰 '빅5 병원' 중 무기한 휴진을 공식화한 곳은 서울대병원(17일부터), 세브란스병원(27일부터)에 이어 서울아산병원이 세 번째다. 이 외에 서울성모병원(가톨릭의대), 삼성서울병원(성균관의대)도 각각 무기한 휴진 여부 논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 350만원 상납, 배민만 돈 번다"…손에 쥐는 돈은 겨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