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8.06 681.38 1129.20
보합 20.01 보합 9.82 ▼5.1
+0.97% +1.46% -0.45%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세상에서 제일 폼 나는 부자는 누구일까?

[유병률의 체인지더월드]<53> 세계적 CEO들이 '링크드인'에 글을 쓰는 이유

유병률의 체인지더월드 머니투데이 실리콘밸리=유병률 특파원 |입력 : 2013.06.24 06:00|조회 : 40337
폰트크기
기사공유
청바지는 나이 들수록 잘 어울리는 것 같다. 스마트폰을 보며 길을 걷는 이 사람은 세계적 항공사 '버진 아틀란틱' 등 300개 계열사를 거느린 버진그룹의 리처드 브랜슨 회장. 링크드인 팔로우 숫자만 200만명이 넘는다. /사진:링크드인
청바지는 나이 들수록 잘 어울리는 것 같다. 스마트폰을 보며 길을 걷는 이 사람은 세계적 항공사 '버진 아틀란틱' 등 300개 계열사를 거느린 버진그룹의 리처드 브랜슨 회장. 링크드인 팔로우 숫자만 200만명이 넘는다. /사진:링크드인

돈 벌면 누구나 폼 잡고 싶어한다. 수십억 원 명화도 걸어놓고 싶고, 세계에서 몇 대뿐인 자동차도 몰고 싶다. 말 한마디에 사람들이 벌벌 떠는 카리스마도 갖고 싶다. 하지만, 진짜 폼은 돈이 아니라 글에서 나온다.

돈 많이 번 사람들이 뭐가 아쉬워서 컴퓨터 앞에 앉아 글을 쓰고 있을까 싶겠지만, 그게 그렇지 않다. ‘링크드인(Linkedin)’에 들어가보면 실감이 난다. 링크드인은 회원수가 2억2500만명에 달하는 비즈니스 소셜네트워크. 전문직 종사자들이 이력서를 올리고, 더 좋은 직장으로 옮기고, 비즈니스 정보를 나누며, 비즈니스에 대한 혜안을 얻는 곳이다.

링크드인은 지난해 10월부터 비즈니스 구루들의 블로깅 서비스를 시작했다. 세계적 기업 CEO들과 비즈니스 리더들이 글을 작성해 링크드인 페이지에 올린다. 인생 실패와 좌절, 비즈니스 경험, 현안에 대한 통찰 등에 대해 오래오래 숙성된 촌철살인의 메시지를 포스팅한다.

누가 대신 써주는 것도 아니다. 직접 써서 올린다. 링크드인 편집자들은 아주 약간의 편집만 할 뿐이다. 더욱이, 한번 쓰고 치우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한다. 그것도 아무런 대가도 받지 않고서 말이다. 굳이 대가라고 한다면 수십, 수백만 명 팔로우들과 수백, 수천 개의 댓글이다.

빌 게이츠, 리처드 브랜슨(버진그룹 회장), 멕 휘트먼(휴렛 팩커드 CEO), 잭 웰치(GE 회장), 제프 이멜트(GE CEO), 마샤 스튜어트(리빙 옴니미디어 창업자),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시장(블룸버그 창업자), 아리아나 허핑턴(허핑턴포스트 창업자) 등 현재 250명의 리더들이 글을 올리고 있다. 링크드인은 “이들 외에도, 글을 쓰고 싶다고 요청해온, 아주 길고 긴 CEO 리스트를 우리는 가지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이들의 살아 움직이는 메시지들은 읽는 사람들로 하여금 암기하거나, 저장해놓고 싶게 할 정도이다. 성공한 리더들의 진솔한 메시지가 그만큼 위력적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세계적 항공사 ‘버진 아틀란틱’ 등 300여개 계열사를 가지고 있는 버진그룹의 리처드 브랜슨 회장(61). 링크드인을 통해 그를 팔로잉하는 사람들은 200만명이 넘는다. 그가 한번 글을 올리면 수십 만 명이 읽고, 수천 개의 댓글이 쭉 달린다.

“학교라는 곳을 졸업하는 모든 이들에게 한마디 하겠다. 열정을 바칠 수 있는 곳에 시간을 바쳐라. 받은 학위가 특정분야라서 안 된다고? 그렇다고 이것이 다른 방향으로 움직이는 데 장애가 되어서는 안 된다…”(2013년 5월21일)

“실수를 후회하는 데 쓴 시간을 한번 다 모아보라. 이런 시간들을 새로운 아이디어를 실행하는 데 사용한다면, 엄청난 비즈니스가 만들어질 것이다…”(2013년5월8일)

“스마트폰은 업무 일상에 엄청난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인생의) 차이를 만드는 것은 지금 현재 당신 주위에 있는, 바로 그 사람들이다...”(2013년 4월2일)

링크드인에는 리처드 브랜슨 회장을 비롯,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이사회 의장, 멕 휘트먼 휴렛팩커드 CEO, 잭 웰치 GE 회장,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 등 250명의 리더들이 글을 올리고 있다. /사진:링크드인 일부화면 캡처.
링크드인에는 리처드 브랜슨 회장을 비롯,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이사회 의장, 멕 휘트먼 휴렛팩커드 CEO, 잭 웰치 GE 회장,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 등 250명의 리더들이 글을 올리고 있다. /사진:링크드인 일부화면 캡처.

물론 리처드 브랜슨 회장 자체가 감동적인 성공스토리를 가지고 있다. 학창시절 난독증을 앓았고, 학력은 고교중퇴에 불과하지만 세계적 그룹을 만들었다. 영국의 스티브 잡스로 불릴 정도로 창의적 도전정신도 강하다. 하지만 그의 팔로우들이 나날이 늘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그의 글의 위력이고, 그의 소통의 위력이다. 세상이라는 엄청난 명문대학에서 그가 배우고 느껴온 메시지의 힘이다.

CEO들의 글 힘이 얼마나 컸던지, 뉴욕타임스는 최근 “링크드인이 월스트리트저널, 블룸버그, 허핑턴포스트 등 언론미디어를 위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급기야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력서 사이트에서 출발했던 링크드인에 맞서 비즈니스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한다.

물론 우리가 아는 한국 CEO들도 글을 쓰고, 책도 쓴다. 하지만, 카리스마를 세우려는 글과 소통을 하려는 글은 하늘과 땅 차이이다. 그래서 브랜슨 회장은 이렇게 충고한다.

“리더들이 머리와 귀를 땅에 딱 박고 소셜 미디어를 해라. 단, 웹의 아름다움은 모든 사람들을 위한, 무한한 공간이라는 것. 그래서 이 한 가지 룰은 꼭 지켜라. ‘No ties allowed!’(노타이만 입장가능).”(2012년 10월22일)

CEO들은 머리와 귀를 땅에 박고 글을 써야 한다. 그들이 사람을 움직이는 힘은 돈에서 나올지 모르겠지만, 사람의 마음까지 움직이는 힘은 글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진짜 폼은 눈곱만큼도 폼 내지 않고, 소통해야 나오는 것.

혹시 우리나라에도 이런 회장님, 사장님들이 있는가? 눈 닦고 씻고 찾아봐도 없다. 글을 쓰는 페이퍼가 아니라, 페이퍼컴퍼니에 관련된 이름들만 수두룩하다.

[유병률의 체인지더월드] 바로가기

<유병률기자 트위터 계정 @bryuvalley>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