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청년내일 채움공제 (~종료일 미정)대한민국법무대상 (-1.2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무적해병, 영웅을 기억하며 전통 계승한다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7.06.19 17:24
폰트크기
기사공유
무적해병, 영웅을 기억하며 전통 계승한다
해병대와 양구군, 16일(금) ~ 17일(토) 강원도 양구에서 도솔산지구전투 전승행사 개최

해병대사령부는 지난 16일(금)부터 17일(토)까지 양일간 강원도 양구군 일대에서 6ㆍ25전쟁 당시 ‘무적해병’의 신화를 이룩한 도솔산지구전투(1951. 6. 4. ~ 6. 20.)의 영광을 계승하고, 참전용사에 대한 감사와 경의를 표하는 ‘제66주년 도솔산지구전투 전승행사’를 개최했다.

해병대사령부와 양구군, 해병대전우회 중앙회가 공동주관한 이번 행사는 당시 승리의 주역이었던 참전용사 120여 명과 전진구 해병대사령관, 전창범 양구군수, 유낙준 해병대전우회 총재를 비롯한 해병대 현역·예비역, 지역 및 안보단체장, 양구군민 등 총 8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승전의 그날을 기념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6ㆍ25전쟁에서 해병대의 핵심전력으로 활약한 제주 해병 3·4기 등 도솔산지구 전투 참전용사 40여 명이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조국을 위해 헌신하다 장렬히 산화한 옛 전우들을 기리기 위해 참석해 전승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제주 출신의 해병 3·4기는 6·25전쟁이 발발하자 자원입대한 3천여 명의 청년들로, 당시 해병대 전력의 주축이 되었으며 1950년 9월 1일 제주를 떠나 인천상륙작전, 서울탈환작전, 도솔산지구전투 등 6·25전쟁의 주요 전투에서 연전연승을 거두며 눈부신 활약을 했다.

행사는 16일(금)부터 이틀 동안 양구군 일원에서 안보전시 및 체험, 해병대 군악·의장대 시범공연, 전우회 주관 체육대회 등을 실시했으며, 17일(토)에는 양구 레포츠 공원에서 전승기념식과 도솔산지구전투 위령비에서 조국을 위해 장렬히 산화한 123위의 전사자에 대한 추모식을 거행했다.

해병대는 행사 간 안보사진 전시회와 군복 착용 체험, 전투식량 시식, 고무보트 시승 체험, 유해발굴 유품 전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함으로써 참가자들이 자연스럽게 해병대에 대한 애정과 안보의식을 고취할 수 있게 했다.
▲ 2017 도솔산지구전투 전승행사에서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 2017 도솔산지구전투 전승행사에서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사진 위)은 기념사를 통해 “도솔산지구전투 승리의 비결은 싸워 이기고자 하는 강한 필승의 집념과 전우애, 국민으로부터 얻은 신뢰의 힘이었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해병대는 선승구전의 능력과 태세를 바탕으로 가장 든든히 국방의 임무를 완수하는 ‘호국충성 해병대’로서 언제나 국민과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솔산지구전투 참전 당시 3중대장이던 이서근(94) 예비역 대령은 회고사에서 “도솔산 전투는 모든 해병들이 혼연일체가 되어 험준한 지형과 불순한 기상의 악조건 하에서 구국의 일념으로 승리하며 대한민국 해병대가 세계만방에 최강부대임을 과시한 작전”이라며, “우리 해병들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기에 자유와 평화를 누리고 풍요롭고 번영된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게 되었다고 확신한다”라고 감회를 밝혔다.

한편, 도솔산 지구 전투는 미 해병 제5연대로부터 임무를 교대한 한국 해병대 1연대(연대장 김대식 대령, 제3대 해병대 사령관)가 난공불락의 전략 요충지인 도솔산(1148고지) 지역을 확보하기 위하여 북한군 제 5군단 12사단과 32사단의 정예부대를 상대로 1951년 6월 4일부터 6월 20일까지 피아가 한 치의 땅이라도 더 확보하기 위해 17일간 혈투를 벌였던 전투이다.

이 전투에서 해병대는 도솔산 일대의 24개 고지를 모두 점령, 탈환함 으로써 동부전선의 교착상태를 극복하고 아군의 활로를 개척했고, 1951년 8월 25일 이승만 대통령은 해병부대를 순시한 자리에서 이제는 해병대의 상징이 된 ‘무적해병’의 친필 휘호를 수여하여 해병대의 용맹성과 상승불패 정신을 극찬했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pyoungbok02@gmail.com)

이 기사는 더리더(theLeader)에 표출된 기사로 the Leader 홈페이지에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고 싶다면? ☞ 머니투데이 더리더(theLeader) 웹페이지 바로가기
우리시대 리더를 페이스북을 통해 만나보세요~!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