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97.92 819.72 1124.10
보합 4.07 보합 5.99 ▼5.1
-0.18% -0.73% -0.45%
올해의 차 이벤트 (7/2~)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대중교통 이용하면 가상통화 받는다' 英에너지마인 한국 진출

에너지토큰 발행해 1500만달러 유치…국내 대기업, 대학교, 정부기관과 논의 중

머니투데이 송학주 기자 |입력 : 2018.04.11 14:53
폰트크기
기사공유
오마르 라힘 에너지마인 대표가 11일 서울 논현동 호텔 카푸치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사업 설명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에너지마인
오마르 라힘 에너지마인 대표가 11일 서울 논현동 호텔 카푸치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사업 설명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에너지마인
앞으로 에너지 효율이 높은 가전제품이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가상통화(암호화폐)를 받을 수 있다. 에너지를 절약한 대가로 가상통화를 제공하는 영국의 블록체인 기반 에너지 플랫폼 기업인 '에너지마인'이 한국 진출을 선언했다.

오마르 라힘 에너지마인 대표는 11일 서울 논현동 호텔 카푸치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최근 한국에 사무소를 열고 대기업, 대학교, 정부 기관 등과 사업 협력을 논의하고 있다"며 "에너지 보상 토큰 플랫폼을 통해 에너지 소비에 대한 소비자의 행동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2016년 11월 영국 맨체스터에서 출범한 에너지마인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가상통화 '에너지토큰'(ETK)을 공개(ICO)해 총 1500만달러(약 16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너지마인은 소비자에게 에너지 절약에 대한 인센티브를 제공해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사업 모델을 운영하고 있다. 이를테면 에너지마인과 계약을 맺은 회사의 직원이 업무 외 시간에 컴퓨터 전원을 끄는 등 에너지 절약 행동을 하면 회사는 해당 직원에게 에너지토큰을 지급한다. 에너지토큰은 전기료 납부나 전기차 충전에 활용할 수 있다. 지방자치단체는 대중교통 이용자나 친환경 가전제품 구입자에게 에너지토큰을 줄 수 있다.

에너지토큰은 영국 국영 철도기업 네트워크레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된 후 정부, 기업, 단체들과 파트너를 맺고 상용화에 나서고 있다. 이를 토대로 빠르면 올 상반기, 늦어도 7월까지 에너지토큰용 글로벌 모바일 앱(애플리케이션)을 출시한다는 게 에너지마인의 계획이다. 특히 에너지마인이 영국 외에 사무소를 설치한 것은 한국이 처음이다.

라힘 대표는 "한국은 에너지 과다 사용국인 동시에 가상통화 거래도 활발한 곳"이라며 "한국의 대기업, 은행과 사업을 논의하고 있지만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다"고 말했다.

에너지마인은 우선 에너지토큰을 활용해 보상시스템 사업을 펼친 후 장기적으로는 개인간(P2P) 에너지 거래 플랫폼 사업도 본격화할 계획이다. 전력회사가 독점하고 있는 전기 공급에 소비자가 직접 참여하는 방식이다.

에너지마인 자문위원인 루퍼트 리즈데일 영국 상원의원은 "에너지 저감에서 중요한 것은 사람의 행동 변화인데 여기에 일조하기 위해 합류하게 됐다"며 "에너지토큰은 에너지 절약 운동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