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구본무 LG그룹 회장 서울대병원 입원…장남 등기이사 선임 논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구본무 LG그룹 회장 서울대병원 입원…장남 등기이사 선임 논의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2018.05.17 11: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해 뇌수술 후유증으로 건강 악화…17일 이사회 안건 두고 경영승계 본격화 관측

image
구본무 LG 회장. /사진제공=LG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다.

☞ 관련기사 : 본지 VIP사이트(vip.mt.co.kr) 2017년 6월19일자 [단독]구본무 LG 회장, 뇌종양 수술받아…"현재 건강 이상無"

17일 복수의 재계 관계자에 따르면 구 회장은 지난해 4월 건강검진에서 뇌종양을 발견해 몇 차례 수술을 받은 뒤 수술 등에 다른 후유증으로 최근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

구 회장은 통원 치료를 받던 중 최근 상태가 악화돼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 회장은 LG (75,100원 상승200 0.3%)그룹 창업주인 구인회 회장의 장손자이자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1995년부터 그룹 회장을 맡았다. 올해 73세다.

LG그룹은 지난해부터 구 회장의 동생인 구본준 부회장이 사실상 그룹 경영을 맡아왔다.

LG그룹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고 구 회장의 양아들인 구광모 LG전자 정보디스플레이(ID) 사업부장(상무)의 ㈜LG의 등기이사 선임 안건을 의결했다. 구 상무는 구 회장의 동생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큰 아버지인 구 회장의 양자로 입적했다.

이사회는 오는 6월29일 오전 9시 여의도 LG트윈타워 대강당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구 상무의 사내이사 선임 건을 다룰 예정이다.

재계에선 구 회장의 와병과 맞물려 경영 승계가 본격화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LG그룹 관계자는 "구 회장이 와병 중으로 병원에 입원한 상태로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