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7.18 726.08 1136.50
▼54.53 ▼18.07 ▲8.1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문화콘텐츠 큰손 기업은행, '신과 함께' 대박에 함박웃음

개봉예정 영화 '공작'도 직접투자

머니투데이 한은정 기자 |입력 : 2018.08.11 10:24|조회 : 6720
폰트크기
기사공유
IBK기업은행이 투자한 영화 '신과 함께'가 흥행 대박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기업은행 내부에서는 '신과 함께' 2편도 1편과 마찬가지로 1000만명 이상의 관객을 모을 것으로 예상해 높은 수익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화콘텐츠 큰손 기업은행, '신과 함께' 대박에 함박웃음
11일 금융권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영화 '신과 함께' 2편은 개봉 9일만에 관객수 800만명을 돌파했다. 앞서 지난해말 개봉한 1편은 관객수 1441만명을 기록, 이미 1편만으로도 손익분기점(1200만명)은 넘어 2편의 매출은 모두 수익으로 직결된다. '신과 함께'는 기업은행이 직접 작품을 발굴, 검토해 투자를 진행한 '프로젝트 투자' 중에 최초로 1000만명을 넘어선 영화이기도 하다.

기업은행은 '신과 함께'에 직접 투자로 10억원, 투자조합을 통한 간접 투자로 10억원 등 총 20억원을 투자했다. 이 영화의 제작비 410억원 중 약 5%에 해당되는 금액이다. '신과 함께' 1편은 1157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2편도 비슷한 수준의 매출을 올린다고 가정하면 기업은행이 지분율에 따라 거두는 수익은 원금 대비 2~3배 수준으로 추산된다. 여기에 해외 및 IPTV 등 부가판권으로 수익은 더욱 늘어날 수 있다.

지금까지 기업은행이 진행한 프로젝트 투자 작품 중에서는 영화 '럭키'가 197.5%로 가장 높은 수익률을 거뒀다. 이 영화 역시 손익분기점 180만명을 넘어 697만명의 흥행을 거뒀고 부가 판권으로 최근에도 계속해서 수익률이 높아지고 있다. 기업은행은 영화 럭키의 제작비 60억원 중 4억원을 투자했다.

올해 투자한 영화중에서는 지난 6월 개봉한 '탐정:리턴즈'가 손익분기점을 넘어 315만명의 관객을 모아 기대 이상의 수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상반기에는 리틀포레스트, 레슬러, 소공녀 등에 프로젝트 투자를 실시했다. 직접 투자한 건 중에서는 이날 북한 스파이 얘기를 다룬 '공작'이 개봉한다. '공작'은 '신과 함께 2편'에 이어 예매율 2위를 기록중이다.

기업은행은 문화콘텐츠 사업에 지난 2011~2013년까지 5296억원, 2014년~2016년에는 1조1208억원을 투자했다. 지난해에는 4404억원을 공급했고 올해와 내년에 각각 4000억원씩 3년간 총 1조2000억원을 추가로 투자할 계획이다. 일각에서는 기업은행이 전 정권의 산업육성책에 따라 지원 규모를 늘린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지만 기업은행은 문화콘텐츠 지원이 부가가치가 높고 고용창출 효과가 크다고 판단해 투자를 지속할 방침이다.

기업은행은 드라마매출채권담보대출, 한류수출지원 투자조합 결성 등 문화콘텐츠 산업에 특화된 맞춤형 상품을 개발하고 직·간접투자를 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금융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또, 순제작비 10억원 미만 저예산영화와 콘텐츠 중소기업에도 투자해 정책금융기관으로 공공적 역할도 수행한다는 방침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문화콘텐츠 중소기업은 고위험 산업군으로 인식돼 전략적 출자자가 아닌 금융권의 지원은 미약하다"며 "단기 수익 목적 보다는 장기적인 시각으로 우수 문화콘텐츠 중소기업을 발굴하고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은정
한은정 rosehans@mt.co.kr

초심을 잃지 않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