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제네시스, ‘2019년형 G80’ 출시…가격 4899만원부터

‘제네시스 액티브 세이프티 컨트롤’ 전 모델 기본 적용…3.8 엔트리 트림 신설 등 고객 선택 확대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입력 : 2018.08.27 09:55|조회 : 63831
폰트크기
기사공유
제네시스, ‘2019년형 G80’/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2019년형 G80’/사진=제네시스
현대차 (129,000원 보합0 0.0%)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2019년형 G80(지에이티)'를 27일 출시했다.

첨단 지능형 안전기술인 '제네시스 액티브 세이프티 컨트롤'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하고,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등 신규 안전사양으로 안전성과 편의성을 크게 높인 것이 특징이다.

국내 럭셔리 대형 세단의 새 지평을 열었던 'G80'는 높아진 고객의 눈높이와 신기술 요구를 고려해 △안전성 △편의성 △엔진 트림별 상품성 강화에 중점을 두고 2019년형 모델로 새로 탄생했다.

기존 모델 대비 △고속도로 주행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top&Go 포함) △차로 이탈방지 보조 △전방 충돌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진동경고 스티어링 휠 △하이빔 보조 등이 기본 사양으로 추가됐다.

더불어 최고급 안전 사양인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가 'G80'에 처음으로 기본 적용됐다.

사용자를 배려한 신기술인 '터널모드 자동 내기전환 시스템'도 전 모델 적용됐다. 내비게이션과 연동해 터널 진입시 운전자의 공조장치 설정과 상관없이 자동으로 내기 모드(외기 차단 모드)로 전환, 터널 내의 오염된 공기와 먼지가 차량 내부로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는 것이다.

제네시스, ‘2019년형 G80’ 내부/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2019년형 G80’ 내부/사진=제네시스
'G70', 'EQ900' 등 제네시스 브랜드의 최신 차종에만 적용됐던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도 'G80'에 최초 적용(가솔린 모델, 3.3프레스티지 이상)됐다.

또 LTE 통신 방식을 통해 데이터 전송 속도를 높이고 HD급 고화질 DMB, 카카오 아이(kakao i) 서버형 음성인식, 미러링크 AVN(오디오, 비디오, 내비) 시스템으로 최신 ICT 기능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2019년형 G80은 엔진 종류 및 배기량과 상관없이 동일한 트림명은 동일한 사양으로 구성해 고객들이 보다 쉽게 원하는 사양과 엔진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트림 조정, 디젤 모델의 상품성 강화, 패키지 구성 강화를 통해서다.

가솔린 3.8 모델은 기존 프레스티지, 파이니스트 2개 트림에 가솔린 3.3 모델과 사양이 동일한 하위 트림(럭셔리, 프리미엄 럭셔리) 2개를 추가했다.

경제성을 강조한 디젤 2.2 모델은 가솔린 3.3 모델 대비 부족했던 기본 사양을 강화, 가솔린 모델과 동일한 기본 사양을 적용했다.

가솔린 3.3 모델 이상에 있는 안전 및 편의 사양이 적용됐고, 기존 디젤 2.2 모델에 없던 운전석 자세 메모리,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9.2인치 디스플레이 등이 포함됐다.

뒷좌석 컴포트 패키지에 고급 스웨이드 소재의 목베게를 추가해 후석 편의성을 높이고 뒷좌석 듀얼 모니터도 디자인과 기능을 개선했다.

2019년형 G80의 가격은 △가솔린 3.3 모델 4899~5969만원 △디젤 2.2 모델 5183~5861만원 △가솔린 3.8 모델 5272~7098만원 △3.3 T-GDi 모델 6764만원이다.

황시영
황시영 apple1@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Yune Yay  | 2018.08.27 17:04

현대가 진정으로 그렇게 우리국민에게 사랑을 받는기업으로 거듭나고싶으면 우선의 국민들을 하늘처럼 떠받들기를 원한다,그렇지 않고는 오늘도 그 수많은 문제투성이인 현기차를 모르는 이는 ...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