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6.04 661.20 1125.90
▲3.93 ▲1.53 ▼3.7
+0.19% +0.23% -0.33%
메디슈머 배너 (7/6~)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與 "박근혜 전 대통령, 가짜뉴스 근절 직접 지시"

[the300]'박근혜 정부 때는 가짜뉴스 대응 없었다'는 야당 주장 반박해

머니투데이 김남희 기자 |입력 : 2018.10.12 11:40
폰트크기
기사공유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8.5.19/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8.5.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자유한국당의 '박근혜 정부 때는 가짜뉴스에 대한 정부 차원의 대응이 없었다’는 주장은 그 자체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세월호 유언비어’ 수사를 직접 지시하는 등 취임 첫해부터 각종 공개회의 석상에서 ‘SNS 상 허위·조작정보 근절’을 수차례 직접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는 11일 국회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박근혜 정부 때는 가짜뉴스에 대해 정부 차원의 대응이 없었다"고 주장한 것을 반박한 것이다.

강 원대대변인은 "거짓말과 유언비어의 진원지를 끝까지 추적해서 그들의 행동에 대해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할 것"이라는 박 전 대통령의 발언을 인용했다.

그러면서 "한국당도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김성태 원내대표가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모든 종편과 공중파와 포털 인터넷 뉴스, SNS 모니터링’을 통해 가짜뉴스를 단속하겠다고 발표했다"며 "그간 ‘가짜뉴스 전쟁의 선봉’에 서 왔던 한국당이 돌연 태도를 바꾸어 ‘표현의 자유’를 운운하는 것은 자가당착"이라고 강조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은 ‘무작정 비판, 막무가내식 정치공세’를 중단해야 한다"며 " 가짜뉴스를 근절하자는 국민 요구에 화답해 국회 차원의 대책을 만드는데 적극 협력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