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24.28 696.34 1121.90
보합 17.22 보합 9.99 ▼0.6
+0.82% +1.46% -0.05%

네이버, CES서 세계무대 데뷔 성공…5000여명 부스 방문

글로벌 미래 기술 기업 도약 …해외 기업과 협력 가속화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입력 : 2019.01.13 12:00
폰트크기
기사공유
네이버 한성숙 대표가 ‘CES 2019’에서 어라운드G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 / 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 한성숙 대표가 ‘CES 2019’에서 어라운드G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 / 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는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된 세계 최대 소비자 가전 전시회 ‘CES 2019’에 설치된 네이버와 네이버랩스 부스에 인텔, 엔비디아, 퀄컴, P&G, LG전자, LG유플러스, SM엔터 등 기업관계자들 포함해 5000명 이상의 관람객이 다녀갔다고 13일 밝혔다. 네이버가 CES에서 단독 부스를 마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네이버는 이번 CES에서 로보틱스, 자율주행, 모빌리티 등 위치와 이동 기반의 ‘생활환경지능 (Ambient Intelligence)’ 기술을 선보였다. 특히 5G 브레인리스 로봇 제어에 성공한 엠비덱스(AMBIDEX)와 실내 자율주행 가이드 로봇 어라운드 지(AROUND G)의 시연 시간에는 많은 관람객들이 몰려 한동안 안전을 위해 출입이 통제되기도 했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엠비덱스와 어라운드 지의 움직임이 날이 갈수록 자연스러워지고 있다"며 "세계 최초로 시도하는 기술임에도 안정적으로 동작하여 높은 기술적 완성도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랩스는 인텔, 엔비디아, 퀄컴, P&G, LG전자, LG유플러스, SM엔터 등 부스에 방문한 다양한 기업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인텔, 엔비디아, 퀄컴, P&G, LG전자, LG유플러스, SM엔터 등 부스에 방문한 다양한 기업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LG전자와는 CES 기간 중 전격적으로 로봇 기술 공동 연구를 진행하는데 합의하기도 했다. 네이버랩스는 모바일 매핑 시스템 ‘R1’ 등 총 4개 제품에 ‘CES 이노베이션 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

로봇 분야의 세계적으로 권위가 있는 학자인 UCLA 데니스 홍 교수는 “네이버가 만든 로봇팔 ‘앰비덱스’는 예술의 경지”라며 “CES에 나온 로봇 중 최고의 승자”라고 극찬했다.

이미 디지털 무선통신 기술 기업 퀄컴, 초정밀지도 및 위치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도업체 히어(HERE), 위치기반 서비스 기업 포스퀘어 (Foursquare) 등 굵직한 글로벌 기술 기업들과 협력관계를 맺고 있는 네이버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해외무대에서 인지도를 높이고 다양한 파트너십을 만들어 갈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네이버의 로봇 기술에 해외 언론의 관심도 높았다. IT전문매체 씨넷은 엠비덱스를 CES 2019에서 볼 수 있는 가장 흥미로운 로봇 기술 중 하나로 선정했다. 영국 매체 데일리미러는 "영리함과 안전성을 바탕으로 공장과 집에서 모두 쓰일 수 있는 로봇"이라 호평했다. USA 투데이에서도 가장 인상깊었던 기술들을 소개하며 네이버의 부스 사진을 담았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는 “현장에서 유수 글로벌 기업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온라인에서 자료로 협의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구체적이고 실적인 협력 논의가 진행됐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협력을 위해 기술을 보여줄 수 있는 행사가 있다면 어디든 출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 (7/6~)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통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