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美연준, 벌써 '금리인하 카드' 만지작… 왜?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2019.04.21 14:3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올 들어 금리인상 멈추고 동결 입장 보이다
"인플레 기준 밑돌면…" 금리인하 조건 언급
1995년 경기침체 아니지만 금리 낮춘 사례
트럼프 금리인하 지속적 압박 때문 분석도

image
/AFPBBNews=뉴스1
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금리인하 카드를 만지작거리기 시작했다. 그동안 경기침체 때 엄격히 적용하던 인하 방침을 인플레이션(물가상승률) 조건에 따라 단행한다는 조건을 언급하는 등 금리 동결 선언 이후 처음으로 금리 인하에 대한 구체적인 안들이 오가는 것이다.

2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당장 금리 인하가 임박한 것은 아니지만, 연준 인사들이 기준금리 인하 조건에 대해 언급하기 시작하면서 금리 인하 가능성이 커졌다고 보도했다. 연준은 지난해 말까지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가 올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를 향후 점차적으로 인상한다는 방침에서 동결로 전환한 바 있다. 지난달에도 FOMC에서 올해 금리 동결을 재확인했다. 그러다 이달 들어서는 금리인하 조건이 등장하기 시작한 것이다.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준 총재는 지난 15일 "인플레이션이 당분간 2% 미만으로 유지될 경우 통화정책 설정은 사실상 제한적"이라면서 "이럴 경우 기준금리를 인하를 통해 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핵심 인플레이션이 수개월 동안 1.5%를 밑돌면, 나는 보험(금리 인하)에 가입하는 것을 분명히 생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인플레이션은 지난해 말 연준이 설정한 목표치 2%에 근접했다. JP모간의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핵심 인플레이션 지표 중 하나인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지수는 지난해 7월 전년비 2% 상승을 기록했고, 이후 하락세를 보이다 지난해 12월 1.952%까지 올랐다. 하지만 이후 물가 상승 압력이 완화되면서 지난 1월 1.8%, 지난달에는 1.6%까지 하락했다. JP모간은 오는 7월 인플레이션이 1.5%까지 내려갈 확률이 48%이며, 10월에 2%를 넘어설 확률은 단 7%에 불과하다고 예측했다.

로버트 캐플런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지난 18일 "인플레이션이 1.5% 이하로 지속된다면, 이는 기준금리를 설정할 때 반드시 고려해야 하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에반스 총재나 캐플런 총재는 다만 기준금리 인하는 아직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WSJ에 밝혔다.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회장은 이달초 "경기 침체만이 금리 인하의 유일한 조건은 아니다"라며 1990년대 금리 인하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당시 연준은 1994년 2월부터 12개월 동안 기준금리를 3.25%에서 6%로 인상했다. 이후 1995년 7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3번의 회의를 갖고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덜하자 금리 인하를 단행했다.

연준의 입장 변화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속적인 압박이 영향을 줬을 것이란 관측도 있다. WSJ는 "연준이 독립적으로 운영되지만 '왜 금리를 인하하지 않느냐'는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에 시달려왔다"고 했고, 블룸버그통신도 지난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준에 미칠 수 있는 힘은 제한적이지만, 그렇다고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건 아니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개석상에서 금리인하를 요구하는 것과 더불어 향후 인사권으로도 흔들기를 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의 7명의 이사진 자리 중 2석을 더 임명할 수 있다. 현재 후보로 거론되는건 2016년 대선 캠페인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참모 역할을 했던 스티븐 무어와 헤리티지 재단의 보수인사 허먼 케인이다. 이들은 모두 트럼프 대통령과 똑같은 성향을 가지고 있다. 이들의 임명에는 상원의 동의가 필요하지만 임명이 끝나면 금리인하 속도는 더 빨라질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CNBC는 네티시스의 통계를 인용해 연준의 마지막 금리 인상부터 첫 금리 인하까지는 평균 6.6개월이 걸렸다면서 금리인하 시기가 다가왔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5/20~)
u클린 문화콘서트 배너 (5/17~)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