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체국 골드바, 한달만에 43억 팔렸다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2019.06.09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조폐공사 수탁 판매 역대 최고 매출···"하반기부터 온라인 통해서도 판매"

image
우정사업본부(우본)는 9일 전국 223개 우체국에서 판매하고 있는 한국조폐공사(조폐공사)의 '오롯 골드바'가 한 달만에 43억원 어치 판매됐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우정사업본부
한국조폐공사의 수탁을 받아 우체국에서 판매하고 있는 '오롯 골드바'가 출시 한달여 만에 역대 최고 매출액을 기록했다.

우정사업본부(우본)는 9일 전국 223개 우체국에서 판매하는 한국조폐공사(조폐공사)의 '오롯 골드바'가 출시 한 달만에 매출 4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조폐공사는 2014년부터 금융기관 등에 '오롯 골드바' 위탁 판매를 실시하고 있으며, 우본은 지난 5월부터 전국 우체국에서 '오롯 골드바'를 판매 중이다. 무게별로 10g(그램), 18.75g, 37.5g, 100g, 375g, 500g 등이 판매되고 있다.

우체국에서 한 달동안 판매된 43억원어치는 5월의 영업일 22일을 감안하면 하루 평균 약 2억원씩 팔린 셈이다. 금액으로 따지면 경기·인천지역이 10억원 이상으로 판매 실적이 가장 높았다. 골드바 판매 수량은 서울이 206개로 가장 많았다. 중량별로는 10g이 328개 팔렸고, 1일 최고 판매액은 4억8700만원이었다.

우본은 최근 주식시장 불안 및 주택경기 하강에 따라 안전 자산인 골드바를 찾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골드바 구입을 원하는 개인은 신분증을, 법인은 사업자등록증·위임장·신청인 신분증·법인명의 통장사본 등을 지참해야 한다. 우편창구에서 런던 국제 금시세 및 환율이 적용된 판매가격을 확인하고 신청서를 작성한 후 우체국 계좌에서 판매금액을 정해진 계좌로 이체하면 된다.

구입 신청을 한 고객은 신청한 날짜에 관계없이 다음 주 수요일에 골드바를 받아볼 수 있다. 구입 중량이 100g 이하면 우체국 안심소포로, 100g 초과면 우체국에 직접 방문해 받아야 한다. 우체국 방문 시에는 신분증과 신청 시 교부 받았던 판매확인서를 지참해야 한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하반기부터 온라인을 통해 골드바를 구입할 수 있도록 판매채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