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식약처장 "인보사 특혜의혹 조사… 담당자 대기발령"

머니투데이
  • 민승기 기자
  • 2019.07.12 17: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검찰 조사 이외 자체 조사 통해 국민의혹 해소 약속

image
이의경 식품의약안전처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12일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이하 인보사) 허가과정에서의 특혜가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지난 5월 허가 담당 과장을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 처장은 이날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인보사 심사과정에 특혜가 없었는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지적에 이같이 말했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인보사 허가가 난 2017년 7월12일은 과거 손문기 처장의 퇴임식 날"이라며 "정권교체 시기에 갑자기 신약허가가 나왔다는 것은 (특혜의혹 등) 의구심을 들게 만든다"고 말했다. 통상 신약 품목허가의 최종 결재권자는 식약처장이 맡는다. 하지만 인보사는 이례적으로 바이오생약심사부장, 과장급선에서 결정됐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이 처장은 "현재 관련 사안은 검찰이 조사하고 있다"면서도 "자체적으로도 철저히 조사해보겠다"고 답했다. 그는 "인보사 허가를 담당했던 세포유전자치료제 과장은 지난 5월 대기발령 조치했다"며 "이는 검찰 조사나 내부 조사를 보다 객관적으로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