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6회 청년기업가대회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 배너
'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사랑과 전쟁' 법원 판결은?

[단독]1급 실장 자리에 40대 컨설턴트, 뒤숭숭한 서울시

"부시장급 모신다더니…" 박원순 시장, 경제진흥실장에 서동록 맥킨지 파트너 내정

머니투데이 김희정 기자 |입력 : 2014.09.10 05:28|조회 : 58543
폰트크기
기사공유
[단독]1급 실장 자리에 40대 컨설턴트, 뒤숭숭한 서울시
MT단독박원순 서울시장의 민선 6기 핵심목표인 '서울형 창조경제'를 이끌 경제진흥실장에 40대 중반의 맥킨지 한국사무소 파트너가 내정됐다. 서울시 경제진흥실장은 공무원들의 꿈인 '1급' 자리로 지난해부터 서울시정의 주요분야 컨설팅을 맡은 인연으로 발탁됐다는 후문이다.

5일 복수의 시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시는 경제진흥실장 개방형 공모절차를 마치고 서동록 맥킨지 한국사무소 파트너(45·사진)를 적임자로 내정했다.

서 내정자는 행정고시 37회 출신으로 재경부(현 기재부) 사무관을 거쳐 글로벌 컨설팅사인 맥킨지 한국사무소로 이직했다. 지난해 서울시가 맥킨지·삼일회계법인 컨소시엄에 의뢰한 시정 주요분야 컨설팅을 맡아 서울메트로, 도시철도공사, SH공사, 서울연구원 등의 경영혁신 방향을 설계했다.

당시 맥킨지가 제안한 혁신안은 부동산 개발과 브랜드 점포확대 등 상당수가 이미 시 산하기관들이 추진해온 사업과 중복돼 30억원이 소요된 컨설팅의 실효성 논란이 일기도 했다.

서 내정자는 정부의 규제개혁 관련 자문에도 참여해, 지난 3월 청와대에서 열린 '규제개혁 민관합동 점검회의'에서 영종도 복합리조트사업에 싱가포르처럼 전체 산업과 연계한 마스터 플랜이 필요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경제진흥실장 자리가 개방형 직위로 바뀌면서 서울시 공무원이 내부 승진할 수 있는 폭이 줄어든데다 서 내정자의 나이가 40대 중반으로 국장급보다도 젊어 지나친 '파격인사'라는 반발도 나온다. 시장·부시장을 제외한 서울시 1급 행정직은 경제진흥실장을 포함해 4개(여성가족정책실장, 기획조정실장, 복지건강실장 등) 뿐이다.

한 서울시 국장급 인사는 "행정고시 선배들이 유학파 컨설턴트라는 이유로 한참 아래 후배를 실장으로 모셔야 하는 상황"이라며 "차라리 승진을 안 하고 길게 가자는 얘기까지 나온다"고 말했다.

외부 전문가를 발탁하는 것도 좋지만 조직 문화를 뒤흔들지 않으려면 어느 정도 상하간 균형을 맞추는 것도 필수라는 지적이다. 경제진흥실 산하 K국장과 P국장은 각각 행시 31회, 32회로 서 내정자보다 5~6기수 위다.

또 다른 시 관계자는 "맥킨지에서의 컨설팅 당시 합리적이고 대인관계도 원만해 의외로 마찰은 없었지만 눈에 보이는 성과 못지않게 소상공인지원, 민생경제, 노동정책 등 다양한 이해관계를 배려하고 조율하는 자리인만큼 컨설팅 경력이 실제 행정에 도움이 되느냐는 또 다른 문제"라고 밝혔다.

서울시도 이 같은 내부 반발을 우려해 내정 후에도 발표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지난 7월 21일부터 경제진흥실장과 서울혁신기획관, 문화체육정책관, 마을공동체담당관 등 개방형 4개 직위를 동시 공모, 8월 12일 경제진흥실장 직위를 제외한 나머지 3개 직위 선발결과를 공고했다.

경제진흥실장 직위 서류 통과자 2명도 지난 7월말 함께 공고했으나 한 달이 넘도록 인사가 미뤄졌다. 한편 박원순 시장은 서울의 미래 먹거리를 발굴할 '경제부시장'이 필요하다며 부시장 자리를 늘려줄 것을 중앙정부에 요청해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