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애플 '아이패드' 3월부터 '입맛따라 골라요'

머니투데이
  • 김경환 기자
  • VIEW 103,780
  • 2010.01.28 08: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스마트폰과 노트북의 접점 '골디락스' 제품 기대

image
애플이 27일(현지시간) 전문가들의 예상보다 가격이 50%나 저렴하게 책정된 태블릿PC '아이패드'(iPad)를 선보였다.

아이팟이 음악 산업에 신기원을 연 것처럼 아이패드는 출판 및 멀티미디어 산업에 거대한 혁신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

스티브 잡스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샌프란시스코의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처음으로 아이패드를 대중에 공개했다.

아이패드는 9.7인치 크기의 터치스크린 태블릿PC로 인터넷 검색, 전자책, 게임, 음악 및 영화 감상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능은 물론 14만개에 달하는 아이폰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아 활용할 수 있다. 애플이 독자 개발한 1기가헤르츠(GHz) 프로세서가 탑재되며 두께는 1인치, 무게는 0.7kg에 불과하다.

구글 맵을 화면에 불러와 아이패드를 들고 다니면서 길을 찾아갈 수 있다. 달력, 주소록, 메모장 등 다이어리 기능은 기본. 다양한 방식으로 사진·동영상 작업을 수행할 수도 있다. 배터리 지속 시간은 최대 10시간.

아이패드는 Wi-Fi 만을 연결할 수 있는 제품과 Wi-Fi와 3G 휴대폰 네트워크를 모두 활용할 수 있는 두 가지 버전으로 나뉜다. 블루투스는 기본 탑재된다.

애플은 최소 가격 모델이 1000달러에 달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을 깨고 기본인 16기가 Wi-Fi 모델을 499달러로 책정했다. 애플은 32기가 Wi-Fi 모델의 가격은 599달러, 64기가 Wi-Fi 모델은 699달러로 책정했다. Wi-Fi 모델은 3월부터 판매가 시작된다.

3G 네트워크까지 가능한 모델은 4월에 선보이며 가격은 629달러에서 829달러로 정해졌다. 3G 네트워크 모델은 AT&T와의 계약을 통해 한 달에 14.99달러를 내면 250메가바이트를, 29.99달러를 내면 데이터를 무제한 사용할 수 있다.

이미 미국의 주요 출판사들은 애플과 4.99달러 가량에 전자책 콘텐츠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아마존닷컴의 '킨들'을 비롯한 전자책들은 시장이 제대로 형성되기도 전에 강력한 경쟁자를 맞이하는 비운에 처했다. '킨들'은 9.7인치짜리 제품이 489달러에 팔리고 있다. 소니가 최근 선보인 Wi-Fi 기능을 갖춘 7.1인치 전자책 제품의 가격은 399.99달러로 책정됐다.

스티브 잡스는 이날 트레이드마크와 같은 복장인 검은색 터틀넥에 청바지를 입고 나와 "혁신적이고 마치 마법과 같은 제품을 선보이며 2010년을 출발한다"며 아이패드에 대한 기대를 감추지 않았다.

잡스는 "아이패드는 한번 충전하면 10시간 사용할 수 있다"면서 "샌프란시스코에서 도쿄로 출장을 가는 동안 내내 아이패드로 영화를 보고 음악을 들었는데도 한번 충전으로 사용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노트북 컴퓨터를 사용하는 것보다 더욱 친밀한 기분을 느끼도록 해 주는 것은 물론 스마트폰보다 더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 태블릿PC는 20년 전 탄생해 몇몇 제품들이 명맥을 이어왔지만 지금껏 별다른 인기를 끌지 못했다. 그러나 잡스는 아이폰과 노트북 컴퓨터를 경험해 본 이들이 아이패드의 주요 고객이 될 것이라고 밝히며 성공을 확신했다.

잡스는 "새로운 카테고리의 신제품을 창조할 때에는 이러한 기기들이 특정 업무를 제대로 수행할 수 있는가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면서 "아이패드는 (멀티미디어 기능) 측면에서 최선의 제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아이패드는 인터넷에 수많은 예상도가 넘쳐나는 등 출시되기 전부터 많은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아이패드에 대한 대중의 관심은 이제 본격적인 태블릿PC의 시대가 열렸다는 관측을 낳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딜로이트는 아이패드에 대해 "화면이 작은 스마트폰의 단점과 휴대하기 힘든 노트북의 단점을 동시에 개선한 '골디락스'(goldilocks) 제품"이라고 평가했다. 비싸지도 싸지도 않아 소비자가 평균적으로 선호하는 제품이기 때문에 인기를 끌 것이란 분석이다.

애플은 아이패드 시판 첫해인 올해 400만대의 판매를 예상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