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리證·하나銀, 용산역세권 2조 PF 자문사 선정

더벨
  • 길진홍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2.11 10: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달 말 브릿지론 금융자문계약 체결

회사 정보 차트

MTIR sponsor

더벨|이 기사는 02월09일(17:19) 머니투데이가 만든 프로페셔널 정보 서비스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우리투자증권 (9,050원 ▲60 +0.67%)하나은행 (0원 %)이 용산역세권개발 금융자문사로 선정됐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용산역세권개발 자산관리사(AMC)인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는 브릿지론 금융자문사로 우투증권과 하나은행을 각각 지정했다.

드림허브는 지난달 27일 사업 설명회를 열고 증권사, 은행 등 15개 금융회사로부터 제안서를 받아 이 가운데 우투증권과 하나은행을 최종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투증권과 하나은행은 올해 용산역세권개발이 조달 예정인 2조원 규모의 토지대 모집 자문을 담당한다. 우투증권은 주식 및 채권 발행을 하나은행은 금융권 대출 자문 역할을 각각 수행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드림허브는 실무협의를 거쳐 이달 말 우투증권·하나은행과 금융자문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지난해 8500억원 규모의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을 주관한 삼성증권과의 자문계약은 자동 종료된다.

img1.gif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TSMC 따돌릴 승부수 던졌다…"2027년 1.4나노 양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