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네티즌 "'극적합의' 카라 '고맙습니다"..감격

머니투데이
  • 김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28 2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카라의 박규리 구하라 한승연 강지영 정니콜(왼쪽부터)
카라의 박규리 구하라 한승연 강지영 정니콜(왼쪽부터)
일부 멤버의 전속계약 해지 소송으로 몸살을 앓던 5인 걸그룹 카라가 극적 합의, 해체 위기를 막았다.

카라 소속사 DSP미디어(이하 DSP)는 2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DSP와 카라 3인은 모든 분쟁을 원만히 해결하고, 그룹 카라의 활동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라고 밝혔다.

100일 만에 카라가 다시 한 번 함께 하게 됐다는 소식에 많은 팬들은 환영의 뜻을 밝혔다. 한 네티즌은 "올해 카라가 벌써 5년차다. 1위(하는) 그룹이 아닌 오래가는 그룹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다른 네티즌도 "약 100일 만에 사태가 해결됐다. 팬들을 생각해 합의에 이르렀다고 생각하니 다행이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그룹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고맙다. 카라, 정말 고생 많았다. 눈물이 날 것 같다"는 감격에 찬 반응도 이어졌다.

더불어 많은 네티즌들은 "비온 뒤 땅이 굳는다"며 더욱 탄탄해진 모습으로 돌아오길 바란다는 당부를 했다.

한편 카라의 한승연 정니콜 강지영 등 3인은 지난 1월19일부터 DSP와 전속권 문제를 놓고 대립해 왔다. 반면 박규리와 구하라는 DPS와 뜻을 같이 해왔다. 이 사이 3인은 지난 2월 중순 DSP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전속계약부존재확인 소송도 제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성장주' 기지개 펴자 '이 종목' 한달간 20% 뛰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