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전자, 화면간격 1.4㎜ 벽면 샤이니지 공개

머니투데이
  • 라스베이거스(미국)=박종진 기자
  • VIEW 6,881
  • 2016.01.07 08: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CES 2016]세계 최고 곡률 커브드 모니터, 최소 베젤 비디오월 등 전략제품 선보여

차트
삼성전자가 세계 최고 곡률 커브드 모니터와 최소 베젤 벽면 사이니지(상업용 디스플레이)를 선보였다.

삼성전자 (43,950원 상승100 -0.2%)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6'에서 세계 최초로 곡률 1800R(라디안, 반지름 180㎝인 원)를 구현한 2016년형 커브드 모니터(CF591, CF391, CF398, CF390)를 공개했다.

진화된 몰입감과 시각적 편안함을 제공해 게임 환경에 최적화했다는 설명이다.

'HDMI 프리싱크'(FreeSync) 기술도 세계 최초로 적용됐다. 고화질 콘텐츠의 화면 깨짐 문제를 해소하는 기능으로 기존의 디스플레이 포트뿐만 아니라 HDMI 연결까지 지원한다.

또 화면의 깜빡임을 줄여주는 ‘플리커-프리'(Flicker-Free) 기술과 블루 라이트를 감소시켜 눈을 보호하는 ‘아이 세이버 모드'(Eye Saver Mode) 등 다양한 신규 기능도 탑재됐다.

특히 커브드 모니터 CF591모델은 세계적 인증기관인 UL로부터 화질 성능 검증도 받았다.

삼성전자 모델이 역대 최소 베젤의 비디오월(UHF-E)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역대 최소 베젤의 비디오월(UHF-E)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세계에서 베젤이 가장 얇은 초슬림 비디오월(UHF-E)도 처음 공개했다.

한 화면의 우측과 하단의 베젤 두께가 0.5mm이고, 좌측과 상단의 베젤 두께가 0.9mm에 불과하다. 여러 개의 화면을 겹쳐도 화면과 화면 사이의 베젤 간격이 1.4mm로 세계에서 가장 얇다.

한편 현지 시간 5일 열린 삼성전자 프레스 컨퍼런스에서는 LED(발광다이오드) 사이니지를 통해 삼성전자의 전략제품이 공개됐다.

전시장에서는 투명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와 거울형(미러) 디스플레이 제품이 설치된 미래의 IT 매장을 체험할 수 있게 꾸몄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전무는 "이번 전시회는 삼성만의 혁신적인 디스플레이 제품을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미래형 라이프 스타일에 부합한 다양한 디스플레이 기술을 지속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 박종진
    박종진 free21@mt.co.kr

    국회를 출입합니다. 많은 사람들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해 밀알이 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