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의 400조와 카카오의 10조…건재 확인한 정몽구

머니투데이
  • 세종=정현수 기자
  • VIEW 5,232
  • 2019.05.15 1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기업집단]공정위의 발표를 읽은 키워드…삼성·카카오·정몽구

image
공정거래위원회가 15일 발표한 공시대상 기업집단은 관전포인트가 꽤 있다. 삼성전자는 대기업 최초로 자산총액 400조원을 넘겼다. 벤처회사로 시작한 카카오는 명실상부한 대기업의 지위를 얻었다. 건강이상설이 돌았던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건재를 확인했다. 정몽구 회장보다 40세 적은 젊은 총수의 등장도 두드러진다.

◇삼성전자의 400조 = 삼성그룹의 올해 자산총액은 지난해보다 15조원 늘어난 414조5000억원이다. 개별 기업집단의 자산총액이 400조원을 넘긴 건 처음이다. 재계순위 2위인 현대차그룹(223조5000억원)의 약 2배다.

공정위가 지정한 59개 공시대상 기업집단의 자산총액은 2039조7000억원이다. 삼성그룹이 차지하는 비중은 20.3%다. 각 기업집단의 자산총액이 전년보다 평균 1조8000억원씩 증가한 걸 감안하면 삼성전자의 덩치는 상대적으로 더 커졌다.

재계순위 상위권 기업집단의 순위변화는 크지 않다. 지난해 8위였던 한화그룹은 7위로 올라섰다. GS그룹은 한화그룹과 순위를 맞바꿨다. 지난해 46위였던 현대산업개발(HDC)은 올해 33위로 순위가 크게 올랐다.

◇카카오의 10조 = 공정위는 자산 10조원 이상인 그룹을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으로 지정한다. 대기업의 상징이다. 자산 5조원 이상인 공시대상 기업집단 중 34곳만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으로 분류된다.

카카오도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에 이름을 올렸다. 자산총액은 2조1000억원 늘어난 10조6000억원이다. 정보기술(IT) 업체로는 처음 자산 10조원을 넘었다. 네이버(45위), 넥슨(47위), 넷마블(57위) 등 다른 IT 업체의 선전도 이어졌다.

네이버는 이해진 창업자가 총수 지위를 유지했다. 네이버는 2017년 대기업집단에 지정된 이후 줄곧 총수 변경을 요구했다. 하지만 올해는 '총수 변경 신청서'를 내지 않았다. 논쟁을 이어가지 않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정몽구 회장의 소견서 = 1938년생인 정몽구 회장은 예상대로 현대차그룹의 총수 자리를 지켰다. 하지만 새로운 사실이 밝혀졌다. 공정위는 현대차그룹의 총수를 지정하면서 정몽구 회장의 건강소견서를 요구했다.

공정위가 건강소견서 제출을 요구한 건 총수 교체도 염두에 뒀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공정위는 지난해 삼성그룹의 총수를 이재용 부회장으로 바꾸면서 이건희 회장의 건강소견서를 요구했다.

김성삼 공정위 기업집단국장은 "정몽구 회장의 건강소견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며 "자필서명과 건강소견서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정상적인 경영활동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4세대 총수의 등장 = 구광모 LG그룹 회장과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칼 회장은 이번에 새롭게 총수로 지정됐다. 구광모 회장과 박정원 회장은 창업주의 4세대다. 구광모 회장은 1978년생으로 정몽구 회장보다 40세 어리다.

예고된 변화의 바람이다. LG그룹과 두산그룹의 기존 총수였던 구본무 회장과 박용곤 회장은 지난해와 올해 각각 사망했다. 공정위는 "기업집단 총수의 세대변화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