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T리포트]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삼겹살, '金겹살' 될까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2019.09.17 14:3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프리카돼지열병 상륙]돼지고기 사육마릿수·수입량 증가로 돼지고기값 지난해·평년보다 낮은 수준…"가격 폭등·폭락 예측못해"

[편집자주] ‘돼지흑사병’이라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결국 국내에 상륙했다. 6160호에 달하는 국내 양돈 농가와 돈육업계, 식탁에 이르기까지 전체 육류 공급-소비 사슬이 휘청거릴 위기에 처했다.
image
중국, 베트남, 북한 등을 강타했던 아프리카 돼지열병(Africa Swine Fever, ASF)이 국내에서 처음 발생한 가운데 그동안 바닥을 쳤던 돼지고기 가격이 급등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경기 파주시 한 돼지농가에서 모돈이 분만 후 고열 등 증상이 계속되다 폐사했다는 의심 신고가 접수돼 정밀 검사를 실시한 결과, ASF로 최종 확진됐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ASF 확산을 막기 위해 이날 오전 전국에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우려되는 부분은 돼지고기값의 향방이다. 그동안 중국 돼지고기값 급등을 남의 얘기로만 지켜봤던 우리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당장 국내 돼지고기 공급과 가격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 예상했지만, 장기간 지속될 경우 공급이 줄어들어 가격이 폭등하거나 반대로 소비가 급격히 위축돼 가격이 폭락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이달 돼지가격이 전년보다 하락할 것으로 예측됐다. 돼지고기 재고량이 쌓여있는 상태에서 돼지고기 사육 마릿수가 많고 수입량도 크게 줄지 않고 있어서다.

현재 돼지고기값은 지난해보다 낮은 상황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16일 기준 100g당 삼겹살(국산 냉장) 평균가격은 2013원으로 1년 전 2206원보다 8.7% 가량 하락했다. 평년(2139원) 대비로도 5.9% 낮은 수준이다. 도매가격 역시 떨어졌다. 대한한돈협회 기준 이달(16일까지) 돼지고기 도매 가격은 1kg당 평균 4497원으로 지난해 9월(4940원)보다 약 9% 하락했다.

이형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축산관측팀장은 "당장 공급 여력이 충분하고, 더 확산되지 않는다면 시장 영향은 미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가 지난해 말 국내 돼지고기 재고량을 추정한 결과 총 5만8058톤으로 전년대비 70% 이상 많다. 올해도 1~7월 돼지 등급판정 마릿수는 전년(992만마리)보다 2.8% 증가한 1019만마리였고, 8월까지 돼지고기 총 수입량은 31만4000톤으로 사상 최고의 수입량을 기록했던 지난해에 비해 4.7% 줄었지만 여전히 많은 수준이다. 소비되지 못한 수입물량이 냉동 창고에 쌓여있어 하반기 공급 과잉에 따른 돼지고기 가격 하락을 예상했다.

양돈업계 관계자는 "구제역보다 (ASF가) 심각한 건 사실"이라며 "구제역은 백신이 있었고 그간 발생 이력이 있어 억제할 방법이 있지만 ASF는 이동통제를 하는 것 이외 다른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장기간 이 같은 위기가 계속되면 도축, 출하하지 못해 공급이 줄어 가격이 폭등할 수 있고 반대로 소비가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못해 돼지고기값은 떨어지고 닭고기 등 다른 육류 가격이 폭등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하림, 사조, 이지바이오 등 국내 양돈사업을 하는 업체들은 기존 방역 체계를 강화하면서 상황을 지켜보고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도드람양돈농협도 내부에서 TF(테스크포스)팀을 준비하고 있고 비상상황에 대비, ASF 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