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키코 공대위 "당국 노력 감사…은행, 협상 나서야"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2019.12.13 12:5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공대위, 피해기업 관련 '보증채권 소각, 신용회복' 요구

image
지난 8월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키코 공동대책위원회 제11차 기자 간담회'에서 이대순 키코 공동대책위원장(왼쪽에서 두번째)이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제공=뉴스1
금융감독원 금융분쟁조정위원회(분조위)가 13일 환율변동 헤지 상품 '키코' 투자 중소기업 4곳에 6개 은행이 256억원을 배상하라는 조정 결정을 내렸다. 이에 피해기업 단체인 키코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는 '환영' 견해를 밝혔다.

공대위는 이날 분조위 결정 이후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결과는 조금 아쉽지만, 키코 사태의 해결을 위한 단초를 마련했다"며 "금융당국의 진정성 있는 노력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공대위는 "이번 분쟁조정이 키코 피해기업들에 희망고문이지 않기를 바란다"며 "은행들은 책임회피를 멈추고 추가 협상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분조위는 기업과 은행에 조정 결정 통지와 함께 수락을 권고한다. 20일 내 수락하면 조정이 성립되지만, 분조위 결정은 강제력이 없다.

은행권은 "자세히 검토하겠다"며 명확한 답변을 미뤘지만, 속내는 난색을 보이고 있다. 조정안을 수용할 경우 경영진의 배임 논란이 불거질 수 있는 데다 피해를 주장한 다른 기업들과의 협상에도 영향을 줄 수 있어서다. 공대위가 '희망고문'을 언급한 이유다.

공대위는 "분쟁조정을 한 4개 기업은 은행들과 배상 협상을 해 나가야 하고, 나머지 기업은 은행과 개별 혹은 공대위로 모여 협상을 해야 한다"며 "은행들이 진정성을 갖고 임하지 않으면 앞으로도 지난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금융당국도 앞으로 적극적인 관심과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대위는 피해기업 관련 보증채권 소각과 신용회복도 요구했다. 공대위는 "피해기업들은 그동안 타격을 받아 회사가 파산하고 집안도 풍비박산 났다"며 "은행들이 보유한 보증채권 소각이 안 되면 분쟁 조정을 통해 받게 될 배상금이 그대로 은행으로 들어가게 된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