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주민등록번호 지역번호 폐지된다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9 10: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하반기 달라지는 것]

주민등록번호 지역번호 폐지 변경 전과 변경 후./자료=행안부 제공
주민등록번호 지역번호 폐지 변경 전과 변경 후./자료=행안부 제공
오는 10월부터 개인정보보호 강화의 측면에서 주민등록번호를 신규로 부여받거나 변경하는 경우 지역번호를 폐지하고 임의번호를 부여하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29일 "현재의 주민등록번호는 생년월일, 성별, 지역번호를 포함해 13자리로 구성돼 왔으나, 2020년 10월에 새로운 주민등록정보시스템이 구축되면 지역번호를 없애고 성별 뒤의 6자리는 임의번호로 부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에 부여받은 주민등록번호는 그대로 사용되므로 주민등록번호 부여체계 변경에 따른 국민들의 불편은 없을 것으로 보이며, 앞으로는 주민등록번호 부여지역 추정 등의 문제가 원천적으로 차단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행안부는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