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내년 팁스 예산 4000억으로 확대...민간 주도 창업생태계 조성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30 14:22
  • 글자크기조절

[2023년 예산안] 민간 연계 투자 프로그램 팁스 1100개→1600개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24일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린 2022 벤처썸머포럼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2.8.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24일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린 2022 벤처썸머포럼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2.8.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민간 주도 기술창업 지원 프로그램인 팁스(TIPS) 사업 확대에 나선다. 팁스 연계 지원 기업 수를 대폭 늘리고, 관련 예산도 확대한다.

30일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가 발표한 '2023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정부는 유망 벤처기업의 스케일업을 위해 팁스 연계 지원 기업 수를 올해 1100개사에서 2023년 1600개사로 확대했다.

팁스는 민간 운용사를 활용해 초기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정부의 매칭 투자와 연구개발(R&D) 지원을 연계하는 프로그램이다. 중기부는 단계별로 다양한 팁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단계별로 △프리 팁스 (30건→40건) △팁스 (500건→720건) △사업화·해외마케팅(525건→756건) △포스트 팁스 (50건→72건) 등에서 고루 지원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팁스 관련 예산도 3000억원에서 4000억원으로 늘린다.

국내외 대기업과 스타트업 협력을 통한 성장 촉진을 위해 예산 501억원을 투입한다. 또 청년·대학생 등 창업도전자의 혁신 아이디어 사업화 지원 강화를 위해 창업중심대학을 6개에서 9개로, 민간주도형 청년창업사관학교를 1개에서 3개로 확대한다.

정부는 팁스 확대와 대기업 협업 강화를 통해 정부 지원 중심의 창업생태계를 민간 중심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이다. 정부의 양적 투자가 아닌 민간 중심의 성과 투자로 유도하겠다는 것.

이같은 기조는 모태펀드 예산안에도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벤처투자업계에서는 2023년도 모태펀드 예산안이 대폭 감축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영 중기부 장관 역시 "모태펀드 예산이 절반까지는 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예산 축소를 사실상 인정했다.

앞서 이 장관은 지난달 13일 제1회 창업·벤처 정책나눔 협의회'에서 "언제까지 투자 시장을 정부 주도로 견인할 것인가"라며 "어느 순간에는 투자 시장을 민간 중심으로 전환하면서 다양한 인센티브 안을 마련해야 한다. 정부는 그 적기가 올해라고 보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두환이 만든 '65세 무임승차'…70세로 상향 논의 급물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