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간문화재 성우향, '제3회 제비꽃 명창상'에 선정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8.13 18: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인간문화재 성우향, '제3회 제비꽃 명창상'에 선정
중요무형문화재 판소리 춘향가 보유자인 성우향(본명 성판례, 78) 명창이 제3회 제비꽃 명창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성우향 명창(사진)은 고 안기선 씨, 고 정응민 씨, 고 박초월 씨, 고 박녹주 씨에게 판소리를 배웠다.

1955년 전국 명창대회에서 1등을 했고, 1976년 국립 국악원에 입단하여 미국, 유럽 등지에서 판소리 공연을 하는 등 전 세계에 우리나라 고유의 소리인 판소리를 알리는 데 열정을 아끼지 않았다. 1988년에는 KBS 국악대상을 수상했으며 현재는 고령의 나이에도 한국판소리 보존회(www.koreapansori.com) 이사장으로 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저축은행이 매년 광복절에 시상하는 제비꽃명창상에는 제1회에 안숙선 명창, 제2회때 박송희 명창이 선정된바 있다. 이번 수상자인 성우향 명창에게는 상금 1000만원이 수여된다.

각종 '제비꽃 문화상'을 수여하고 있는 한국저축은행은 판소리에 일평생을 바쳐온 명창들의 활동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앞으로도 서민의 삶과 애환을 담아낸 아름다운 우리의 소리를 계속 들려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