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MB물가 '너무 올랐다'…41개 품목 '들썩'

머니투데이
  • 전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10 11:05
  • 글자크기조절

배추·무·파·마늘 등 1년새 두배 폭등

이른바 'MB물가'(52개 주요생필품 소비자물가)로 불리는 정부 집중관리 생필품 가격이 일제히 큰 폭으로 올라 서민 가계에 부담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정부가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52개 주요 생필품 중 41개 품목이 전년 동월 대비 가격이 상승했다.

이 중 무(165.6%), 배추(118.9%), 파(102.9%), 마늘(101.1%) 등 4개 품목은 1년새 두 배 가량 가격이 폭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등어(44.7%), 양파(31.8%), 멸치(14.2%), LPG(12.4%), 고추장(10.7%) 등 5개 품목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 이상 가격이 올랐고, 사과(9.5%), 화장지(9.5%), 세제(8.4%), 등유(6.6%), 도시가스료(5.8%), 쇠고기(5.4%) 등도 급등해 물가 상승을 주도했다.

전년 동월 대비 물가가 내린 생필품은 밀가루(-10.1%), 쌀(-8.8%), 돼지고기(-5.0%) 등에 불과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주요 생필품 가격이 급등한 데는 기상 이변 등 일시적인 요인이 큰 것으로 보고, 농축수산물에 대한 조기 관측 및 경보제 강화 등을 통해 가격 안정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B국민은행 ELS 불완전판매 첫 확인…후폭풍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