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황식 "UAE 파병, 원전수주와 엮인 계약 아니다"

머니투데이
  • 도병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4 11: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황식 국무총리가 4일 "아랍에미리트(UAE) 파병과 원전수주는 별도 문제"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국군 파병은 국회의 동의를 얻어야만 가능한 것이고, 국회 차원에서 논의할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원전 수주를 위한 상업적 목적의 국군 파병이 아니냐"는 김진표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대해서는 "원전 수주를 위해 파병이 연계됐다면 적절하지 않지만, 이를 조건으로 원전을 수주한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최경환 지식경제부 장관 역시 "파병 결의를 안 해도 원전 계약은 유효하다"며 "파병과 원전수주는 패키지로 묶인 계약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 장관은 "파병은 전투지역에 하는 게 아니고, 비전투적인 목적으로 서로 훈련하는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