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GM대우 외국인 임직원들 '재능 기부 동참'

머니투데이
  • 김보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21 0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GM대우가 글로벌 기업의 특성을 살려 맞춤 봉사활동을 펼쳤다.

GM대우는 외국인 임직원들이 지난 20일 인천 삼산동 부일중학교에서 영어 교육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피에르 매티(Pierre Matthee) 전무를 비롯, 더글라스 트롬블리(Douglas Trombley), 크리스 챔플린(Chris Champlin) 등 외국인 임직원(ISP)들이 대거 참석해 학생들을 지도했다.

매티 전무는 “평소 외국인을 접할 기회가 적은 학생들에게 외국인 앞에서 발표와 체험활동 중심의 영어 훈련을 통해 자연스럽게 영어와 친숙해지도록 하는 것이 이번 학습의 목표"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기업의 특색을 살린 다양한 영어 프로그램을 개발해 글로벌 인재를 양성해 나가는데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이날 영어체험교육에 참가한 이소영 학생은 "처음에는 어색하고 떨리기도 했지만, 자상한 외국인 선생님들의 설명을 접하다 보니 많이 편해지고 재미 있었다"며 "앞으로 외국인을 만나면 피하지 않고 먼저 다가가 말을 걸 수 있을 거 같다”고 프로그램에 대한 만족감을 나타냈다.

GM대우는 지난 2004년부터 지역 학교와 연계해 ‘GM대우와 함께하는 영어마을’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