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휘트니 "美 은행 지점 5천개 문닫을것"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23 07: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은행 이용고객 줄어 지점 정리 불가피 전망

휘트니 "美 은행 지점 5천개 문닫을것"
금융 전문 애널리스트 메러디스 휘트니(사진)는 22일(현지시간) 미국 은행들의 지점 수가 앞으로 1년6개월간 5000곳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은행 이용 고객이 감소, 은행 수입이 줄면서 지점을 정리할 것이란 전망이다.

'월가의 여제'로 불리는 휘트니는 이날 공개된 보고서를 통해 미 은행들은 소비자들이 빚을 줄이면서 대출 확대에 제동이 걸렸고 새로운 규제 등에 따라 수수료 수입도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휘트니는 이 같은 은행들의 수익 압박과 신규 규제가 저소득 일부 계층의 은행 이용 자체를 제한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통적인 은행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는 가계는 지난해 3000만곳에서 2015년엔 4100만 가구로 증가할 것이라는 계산이다.

그는 "급하게 사인된 규제개혁의 가장 아쉬운 결과가 미국 금융시스템의 '탈은행화'를 피할 수 없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은행을 이용할 고객이 줄어드니 은행으로선 불필요한 지점을 정리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그는 투자은행들의 성장세가 미약할 것이라고 거듭 전망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휘트니는 지난 9월, 투자은행들이 매출이 줄면서 앞으로 1년6개월간 8만명을 감원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