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LG電 협력사, 어음거래 없앤다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3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차 협력사, 2011년 60일 어음 퇴출, 2013년 100% 현금성 결제키로

국내 전자산업에서 어음이 사실상 사라질 전망이다.

지식경제부는 23일 서초구 반포동 팔레스호텔에서 삼성전자, LG전자 및 양사의 1차 하도급 업체 14개사가 참석한 가운데 '전자산업 동반성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 LG전자의 1차 하도급업체들은 내년부터 60일 이상 어음을 사용하지 않고, 2013년부터는 100% 현금성 결제를 시행하기로 결의했다. 삼성전자, LG전자는 1차 하도급 업체의 현금성 결제이행 여부를 점검하고, 이 결과를 토대로 1차 협력사에 대한 지원 수위를 조절할 계획이다.

이날 '전자산업 동반성장 협약' 체결에 참여한 1차 하도급 업체는 약 1000곳으로, 정부는 약 5조6000억 원 규모의 어음이 현금성 결제로 전환되고, 2차 하도급 업체 2600여 개사가 수혜를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04년, LG전자는 올해부터 각각 1차 하도급업체에 대해 전액 현금성 결제를 시행해 왔다. 그러나 대기업으로부터 현금을 받은 1차 하도급업체의 절반 가량이 2차 하도급업체에 대금을 어음으로 결제한 탓에, 현금성 결제의 확산은 미흡했다.

삼성전자의 하도급 업체 수는 1차 340여 개, 2차 1400여 개이며, LG전자는 1차 600여 개, 2차 1200여 개에 달한다.

안현호 지식경제부 차관은 "동반성장은 민간의 자발적 실천의지가 중요하다"며 "전자업계가 어음을 퇴출시키기로 합의한 것은 한국경제에 공정한 거래문화를 정착시키는데 있어 매우 큰 한 걸음"이라고 평가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