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백순 신한은행장 사의 표명

머니투데이
  • 신수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9 16: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

이백순 신한은행장이 29일 자진 사퇴를 결정했다.

이는 검찰의 불구속 기소 결정에 따른 것으로 조직 안정을 위해 사퇴를 결심한 것이라고 은행 측은 밝혔다.

이에 따라 라응찬 전 회장, 신상훈 전 사장, 이 행장 등 소위 신한사태에 관련된 경영진 3인이 모두 현직서 물러나게 됐다.

이 행장은 자료를 통해 "기소에 따른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며 "그동안 고객과 주주, 직원들에게 불필요한 혼란과 걱정을 안겨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내린 결정"이라고 사퇴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이 행장은 이날 오후 임원들을 만나 사의를 표명하고 격려와 당부의 말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