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최시중 "인터넷기업, 제2의 도약 하길 바란다"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09 12: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은 9일 "올해가 인터넷기업이 제2의 도약을 하는 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인터넷기업 신년 오찬 간담회를 갖고 "올해는 어느 해보다 다른 사고를 가지고 창업하는 기분으로 일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각 분야에서 빅뱅이 많을 것"이라며 "경쟁도 더욱 치열해지나 협력도 어느 때보다 강조되는 해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주만 인터넷기업협회장 권한대행과 허진호 전 인터넷기업협회장, 김상헌 NHN (290,000원 상승8500 -2.9%) 대표, 최세훈 다음 (330,000원 상승13000 -3.8%) 대표, 주형철 SK컴즈 (2,790원 상승5 -0.2%) 대표, 이원진 구글코리아 대표, 서정수 KTH (4,985원 상승55 -1.1%) 대표, 고사무열 씨디네트웍스 대표가 참여했다.

특히 이날에는 지난해 창업한 소셜커머스 업체인 티켓몬스터 신현성 대표와 나무인터넷 이종한 대표도 참석했다.

↑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8일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주요 인터넷기업 최고경영자(CEO)와 신년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왼쪽부터 서정수 KTH 대표, 주형철 SK컴즈 대표, 김상헌 NHN 대표, 이원진 구글코리아 대표, 최시중 방통위원장, 박주만 인터넷기업협회장(이베이 옥션 지마켓 대표), 최세훈 다음 대표, 허진호 크레이지피시 대표, 신현성 티켓몬스터 대표, 고사무열 씨디네트웍스 대표, 이종한 나무인터넷 대표.
↑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8일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주요 인터넷기업 최고경영자(CEO)와 신년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왼쪽부터 서정수 KTH 대표, 주형철 SK컴즈 대표, 김상헌 NHN 대표, 이원진 구글코리아 대표, 최시중 방통위원장, 박주만 인터넷기업협회장(이베이 옥션 지마켓 대표), 최세훈 다음 대표, 허진호 크레이지피시 대표, 신현성 티켓몬스터 대표, 고사무열 씨디네트웍스 대표, 이종한 나무인터넷 대표.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