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인혜교수 아들 "팔순잔치 제자동원, 부탁일뿐"

머니투데이
  • 배소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861
  • 2011.02.21 18: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신의 미니홈피에 해명올려

↑지난 해 10월 서울의 한 특급호텔에서 열린 김인혜 교수 시모 팔순연의 한 장면. 김 교수의 직속제자 및 다른 교수의 제자 10여명이 축가 합창, 오페라 공연 등에 동원됐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동영상 캡처)
↑지난 해 10월 서울의 한 특급호텔에서 열린 김인혜 교수 시모 팔순연의 한 장면. 김 교수의 직속제자 및 다른 교수의 제자 10여명이 축가 합창, 오페라 공연 등에 동원됐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동영상 캡처)
MT단독제자 폭행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김인혜 서울대 성악과 교수가 지난 해 10월 시모 팔순잔치에 제자들을 동원했다는 비난이 잇따르자 김 교수의 아들이 대신 해명했다.

지난 20일 김모씨(22)는 자신의 미니홈피를 통해 "답답하고 어이가 없을 뿐"이라며 심경을 밝혔다. 김씨의 미니홈피에는 아버지와 어머니, 누나의 약력이 상세하게 적혀있어 김 교수의 아들임을 알 수 있다.

그에 따르면 이번 논란이 된 팔순잔치는 평소 자신을 자랑스럽게 여기던 시모를 위해 김 교수가 특별히 자신의 제자들에게 부탁해 마련한 작은 콘서트다.

김씨는 "제자들 10여명 정도에게 호텔에 있는 한 사람당 10만원 정도의 뷔페를 사주면서 그 자리에서 고개 숙여 고맙다고, 다들 예쁘고 잘했다고 칭찬과 고마움을 표시했다"며 당시 제자들이 모두 웃으면서 화답했다고 전했다. 결코 제자들을 억지로 동원한 것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또 "강요 아닌 부탁으로 제자들을 그 자리에 세운 것을 직접 봤다"며 "부탁을 해도 싫으면 싫다고 거절하면 되는데 왜 굳이 지금 이 일을 거론하는지 모르겠다"고 억울해했다.

김씨는 앞서 16일에도 "나쁜 마음으로 살고, 뒤에서 욕하고 앞에서 웃는 그런 이중인격자가 아니다. 착하게 살아오시고 자기 딸처럼 진심 어리게 훈계하고 가르치며 10년 넘게 교수생활 해오셨다"고 어머니 김 교수를 적극 옹호했다.

그는 아직 진상이 밝혀진 것이 아니니 악성댓글을 달거나 추측기사를 쓰지 말아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지난 해 9월 미니홈피 프로필 란에 작성한 가족소개에서 김씨는 자신의 어머니를 "서울대 졸업, 명문음대 줄리어드 대학원 석사, 박사과정 수료, 전 숙명여대 성악과 부교수, 현재 서울대 성악과 교수, 학과장, 소프라노"라고 소개했다.

한편 김 교수는 21일 서울대에 답변서를 제출하고 제자폭행 등 관련 의혹을 대부분 부인했다. 서울대는 답변서를 포함해 관련 자료를 검토한 후 22일 회의를 열어 김 교수의 징계위원회 회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바이든의 2박3일…반도체로 시작해 전투기로 끝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