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올 봄 여성들의 따뜻한 '파스텔 스토리'가 온다

머니투데이
  • 지성희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11
  • 2011.03.16 09: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제공=페이지플린)
↑(사진제공=페이지플린)
아직은 꽃샘추위의 시린 바람에 봄을 느끼기는 이르지만, 봄을 맞은 여성들의 마음에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이미 따뜻한 봄바람이 스며들었다.

2011년 S/S 시즌의 '핫'트렌드가 강렬한 비비드 컬러라고 하지만 매년 돌아오는 봄엔 누가 뭐래도 따뜻하고 로맨틱한 '파스텔'컬러가 봄의 주인공이 되는 것은 불변의 법칙.

연령과 직업에 상관없이 여성들의 마음을 녹이는 봄 처녀 대표 컬러인 파스텔컬러를 스타일에 따라 더욱 로맨틱하고 트렌디하게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한다.

◇ 커리어 우먼의 시크한 룩에도 봄바람을~
↑(사진제공=일모스트릿닷컴 / 셀렙샵 )
↑(사진제공=일모스트릿닷컴 / 셀렙샵 )

겨울에 꽁꽁 얼어붙은 날씨처럼, 모던한 컬러와 시크한 디자인으로 차갑게만 느껴졌던 겨울 커리어우먼 스타일링을 완전히 벗어버려야 할 때가 찾아왔다. 곧 여기저기서 봄이 왔음을 알리는 사랑스러운 꽃송이와 눈부신 햇살을 우중충한 옷차림으로 맞이할 것인가.

도도한 차도녀 콘셉트의 커리어우먼이라도, 사랑이 금방이라도 찾아 올 것만 같은 러블리하고 로맨틱한 컬러로 차가운 디자인을 녹여보자.

커리어 우먼의 필수 아이템인 트렌치코트와 재킷은 블랙과 그레이, 베이지 컬러가 기본이지만, 올 봄 파스텔 오렌지나 민트 혹은 핑크 컬러로 전체 스타일링을 화사하게 연출 할 수 있다. 아니면, 모던한 컬러의 아우터에 화사한 파스텔컬러의 원피스나 스커트를 선택하여 봄의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도 좋다. 이때, 하늘하늘한 시폰 소재나 플라워 프린트가 활용된 아이템을 선택하여 더욱 여성스러운 스타일을 시도해 보는 것은 어떨까.

셀렙샵 관계자는 "자칫 공주 같은 분위기를 풍기는 파스텔컬러가 부담스럽다면 원 포인트로, 그렇지 않다면 봄을 머리부터 발끝까지 모두 느낄 수 있도록 소프트한 파스텔컬러의 모든 아이템을 활용하여 봄 스타일링을 시도해 볼 것 을 추천 한다"고 말했다.

◇ 편안한 캐주얼 룩에 사랑스러움을 플러스~
↑(사진제공=이동수/MLB)
↑(사진제공=이동수/MLB)

통통 튀는 컬러와 개성 넘치는 디자인이 특징적인 캐주얼 아이템에도 봄 바람이 불었다. 루즈한 오버사이즈 후드 티셔츠나 '잇'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는 귀여운 야구점퍼에도 봄의 기운이 내려 앉아 파스텔 핑크, 블루, 옐로우 컬러 등이 활용된 러블리한 캐주얼 아이템이 됐다.

편안한 면이나 저지 소재의 롱스커트에 루즈핏의 티셔츠 그리고 파스텔컬러의 플랫슈즈는 트렌디하고 편안한 캐주얼 스타일을 완성 할 수 있다. 파스텔컬러 느낌이 나는 옅은 컬러 데님 소재는 원피스나 셔츠 등에 활용되어 캐주얼 하지만 다른 파스텔컬러의 아이템과 조화롭게 어울려 여성스러운 느낌까지 연출 할 수 있다.

따뜻하고 러블리한 파스텔컬러가 다양하게 활용되어 올 봄 모든 여성들을 로맨틱한 봄 처녀로 만들어 줄 것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