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더벨]양승택 '그랜드컨소시엄' 실효성 있나?

더벨
  • 오동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7.08 16: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기중앙회, KMI 없인 사업추진 불가...KMI "사업 기득권 포기 없다"

더벨|이 기사는 07월08일(15:54)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양승택 한국모바일인터넷(KMI) 회장이 제4이동통신사 설립을 위해 제안한 '그랜드컨소시엄'이 실효성 없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이하 중기중앙회)는 제4이통사 사업에 대한 준비를 전혀 하지 못한 상황이라 KMI의 도움 없이는 사업추진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단기간내 1조원에 이르는 설립자본금을 중기중앙회가 독자적으로 마련하는 것도 쉽지 않다.

[더벨]양승택 '그랜드컨소시엄' 실효성 있나?
통신업계는 양승택 전 정통부장관(사진)이 중기중앙회와 KMI를 오가며 '양다리'를 걸치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사업권 진행과정에서 자신의 영향력만 극대화 하려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다.

양 전 장관은 한달전 KMI에 합류하며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KMI가 제4이동통신사업자로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1개월여만에 그는 KMI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와 함께 중소기업중앙회로 자리를 옮겨 독자적인 행보를 준비하고 있다.

'정보통신부장관'이란 타이틀에 맞지 않은 섣부른 언행 뿐 아니라 제4 이통사를 향한 준비되지 않은 모습까지 보이며 구설수에 휘말리게 됐다.

상황을 짧게 정리하면 이렇다.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중기중앙회측에 제4이동통신사업에 도전할 것을 권유했고, 이 사실이 알게 된 양 전 장관이 KMI가 아닌 중기중앙회와 손잡고 제4이통사 사업자에 도전하는 구도다. 물론 자신이 회장으로 있는 KMI를 그랜드컨소시엄에 끌어들여 자신의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의도도 감지되고 있다.

양 전 장관의 이런 의도에 중기중앙회가 먼저 거부감을 표시하고 있다. 일부 언론에 따르면 양 전 장관은 국민 누구나 참여하는 그랜드컨소시엄을 구성해 제4 이동통신사업에 도전할 예정이며, 중소기업중앙회가 그랜드컨소시엄의 핵심맴버로 참여하기로 했다.

중기중앙회는 이와 관련 "내부적으로 절차도 필요한 일인데 일방적으로 한쪽(양승택 전 장관)에서 그런 보도가 나와 곤혹스럽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KMI도 양 전 장관의 그림에 제동을 걸고 있다. KMI 관계자는 "양 전 장관은 기존 KMI경영진들이 인프라를 구축해 놓은 상황에서 회장으로 취임했을 뿐 실질적으로 사업에 뛰어든 것은 한달에 불과하다"며 "중기중앙회가 독자적으로 연말내 제4이통사 사업권 신청은 불가능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업계 관계자는 "양 전 장관이 최시중 위원장의 지원을 얼마나 받을지 궁금하다"며 "제대로 된 사업구상이 없는 양 전 장관의 '그랜드 컨소시엄 조성'이 얼마나 실효성이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통신업계는 독자노선을 그리고 있는 양승택 전 장관이 중기중앙회와 KMI 양쪽에서 외면당하는 최악의 상황이 올수도 있다는 분위기다.

중기중앙회의 제4이통사 참여여부가 불투명해 질수 있다. 최시중 위원장이 연말까지 제4이통사가 나올 것이라고 밝힌 상황에서 단기간 국내외에서 대규모 자금을 끌어오는 것은 쉽지 않다. 양 전 장관은 초기설립자금으로 '1조원'을 모으겠다고 밝힌 상태지만 이는 수치에 불과할 뿐 구속력을 담아 낼 수 없다는 게 중론이다.

중기중앙회 입장에서는 KMI가 빠진 양 전 장관을 굳이 받아들일 이유도 없다. 중기중앙회는 KMI가 현재까지 확보한 주주구성과 사업계획서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 위원장으로부터 '참여권유'를 받은 상황에서 거물영입을 통한 보호막 또는 '명분쌓기'가 필요 없는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양 전 장관이)최근 중기중앙회측에 사무실을 내주고 그랜드 컨소시엄을 함께 구성하자고 요청한 것으로 안다"며 "중기중앙회 입장에서는 KMI 인프라가 없는 그를 끌어들일 이유가 전혀 없어 난감한 상황이 됐다"고 밝혔다.

통신업계는 KMI가 양 전 장관의 '그랜드 컨소시엄 구성'안을 거부하고 이달 말경 독자적으로 제4 이통사 사업신청에 나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만 지금까지 얼굴마담 역할을 해 왔던 양승택 전 장관 대신 새로운 인물을 찾아나서는 부담을 갖게 됐다.

업계 관계자는 "KMI는 △일자리창출 △중소기업 활성화라는 명분을 가지고 있는 중기중앙회 카드를 쉽게 버리지 못할 것"이라며 "선(先) 사업권 신청, 후(後) 중기중앙회 협상'이란 전략으로 방향을 선회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LG-SK 극적 배터리 합의 직전 최태원-구광모 만났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