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지스타 2011, 역대 최대 규모 개최! 28개국 380여개사 참가신청

  • 데일리게임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21 19: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image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1이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될 전망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이번 지스타 2011에는 전세계 28개국 380여개사가 참가해 지난해 보다 2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21일 오는 11월 10일 부산 벡스코에서 지스타 2011 개막을 앞두고 막바지 준비에 한창이라고 밝혔다. 이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부산광역시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과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한다,

'게임으로 세계와 접속하다'(Connect with Game)라는 주제로 개최될 이번 지스타 2011은 국내외 대표 게임사들이 온라인 게임은 물론, 아케이드, 모바일, 콘솔 게임 등 다양한 플랫폼의 신작게임들이 참여함으로써 그동안 온라인 게임 중심의 게임전시회라는 문제점을 보완한다.

업계에서는 이번 전시회에 하반기 중 출시할 신작게임들을 대거 출품할 예정이며, 미국, 영국, 중국, 일본 등 전 세계에서 유수의 게임업체들이 참여해 ‘지스타’가 명실상부한 글로벌 게임축제, 아시아 최대의 게임산업 메카임을 입증하고 있다.

더불어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해서 올해 최초로 예매 시스템을 도입, 관람객들이 현장에서 구매하는 것보다 빠르게 입장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어서, 참람객들이 입장권을 구매하기 위해 벡스코 광장에 장사진을 이루는 모습을 보기 힘들 전망이다. 이와 함께 바이어와 프레스 역시 사전 등록을 통해 현장에서 별도 등록절차 없이 본인 확인만으로 패스를 발급 받을 수 있게 된다. 또한, 개막식 행사로 인한 참관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개막식을 예년보다 2시간 앞서 오전 9시부터 진행한다.

‘지스타 2011’은 참가사들의 참가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비즈니스 행사를 준비한다. 특히 행사기간 벡스코 내 컨퍼런스룸이 참가사들에게 무상으로 제공된다. 이에 따라 참가사들은 지스타 현장에서 계약체결식, 신작소개 미디어데이 등을 진행할 수 있으며, 지스타 초청 프레스들에게도 같이 홍보할 수 있게 돼 중소 게임업체들의 환영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비즈니스 네트워크 파티’가 11월 11일 오후 6시부터 부산 노보텔호텔에서 열려, 지스타 비즈니스관 참가기업이 모두 참가하여 국내외 게임기업들의 비즈니스를 연결하는 장이 될 전망이다.

개막식은 부산시내 사회단체와 연계한 ‘소외계층 초청행사’로 진행된다. 다문화가정, 장애우 등 부산지역 소외계층 200명이 초청되는 이번 행사는 ‘모두 함께 즐기는 지스타 2011’란 주제로, 참가사들이 준비한 다양한 신작게임과 기념품들이 제공될 예정이다.

국내외 유수의 게임기업 20개사가 참여하는 ‘게임기업 채용박람회’는 11월 11일 지스타 현장에서 열려 게임기업에 취업하고 싶어하는 구직자들에게 좋은 자리가 될 것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개최되는 ‘지스타 2011 특별세미나’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소셜네트워크게임(Social Network Game)을 주제로 열린다. 총 2부로 진행되는 이번 세미나는 1부에서 ‘SNG Trend in 2012’라는 주제로 KABAM, 6Waves 등 해외 유명 SNG 기업들의 연사들이 참여해 SNG의 시장과 트렌드를 전망해 보는 시간으로 꾸며지며, 2부에서는 국내 SNG기업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국내 SNG 시장현황과 전망'이란 내용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가족, 청소년 등 일반관람객을 대상으로 한 ‘가족과 함께하는 건전게임문화 축제’ 행사도 다양하게 준비되고 있다. 개막 3일째인 12일 토요일에는 부산 소재 함지골 청소년 수련원에서 가족단위 관람객들과 함께하는 ‘지스타 가족캠프’가 개최된다.

이밖에도 전시장 밖인 벡스코 야외광장에서는 ‘추억의 오락실’ 등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감형 행사들이 준비돼 한층 볼거리가 풍성해질 전망이다.

[데일리게임 이재석 기자 jshero@dailygame.co.kr]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만전자' 되자 또 파운드리 분사설...삼성 반도체의 고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