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T-비씨카드 모바일카드시장 공략 본격화

머니투데이
  • 강미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24 10: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카드·전표 없애 연 9천억 비용절감…중소상인 결제 인프라·마케팅솔루션 제공

KT (23,400원 상승100 0.4%)가 최근 인수한 비씨카드와 함께 모바일카드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KT의 정보통신기술(ICT)과 비씨카드의 가맹점 네트워크 역량을 결합해 카드 결제 과정에서 생기는 비용을 연간 9000억원 줄이고 중소상인과 소비자를 겨냥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KT와 비씨카드는 24일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고 금융산업의 스마트시대를 이끌겠다고 밝혔다.

양사는 우선 모바일카드 도입으로 카드결제 과정에서의 중복비용을 대폭 줄이기로 했다.

플라스틱카드를 모바일카드로 대체하고 클라우드와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을 활용해 결제과정을 효율화한다는 계획이다.

신용카드 발급·발송, 매출 처리, 카드단말기 구입 및 운영 비용을 줄이고 모든 카드사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면 이른바 '3무(無)(Cardless, Boundless, Receiptless) 금융서비스'를 실현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이를 통해 국내 신용카드 산업에서 발생하는 비용 중 연간 9000억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중소상인들의 매출 증대를 위한 양사의 인프라 결합 방안도 내놨다.

KT는 올레캐치캐치, 올레톡과 같은 모바일 앱과 디지털 사이니지, IPTV 같은 지역밀착형광고 플랫폼, SOHO 창업 및 경영 컨설팅 서비스인 ‘올레타운’ 등을 비씨카드 중소가맹점 지원에 활용하기로 했다.

또 재래시장에서 신용카드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구축하고, 마케팅 솔루션도 제공키로 했다. 여러 건의 소액결제를 모아 일정 금액 이상이 되면 묶어 매출 처리하는 소액결제 비용 효율화도 도입한다.

KT 관계자는 "중소상인 매장 카드 이용이 활성화되면 현재 중대형 가맹점 위주로 진행되는 쿠폰, 포인트, 할인 등 신용카드 마케팅도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일반 고객들도 모바일카드, 모바일 지갑 등 다양한 지불 결제 수단을 선택할 수 있어 편의성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비씨카드는 KT의 ICT 역량을 기반으로 어떤 금융사들도 비씨카드의 결제 프로세싱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이른바 '개방형 프로세싱 사업자'로 성장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첨단 개방형 모바일 결제 플랫폼을 개발하고, KT의 글로벌 통신사 제휴와 연계해 글로벌 진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대표적인 것이 KT가 지난 1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한·중·일 모바일 결제 서비스와의 연계다. KT가 중국의 차이나 모바일, 일본의 NTT도코모와 제휴한 근접무선통신(NFC) 기술 사업에 비씨카드가 참여한다.

이종호 비씨카드 사장은 "최고의 효율성을 제공하는 카드사의 프로세싱 파트너가 되면 모바일 결제 시장에서 글로벌 금융사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석채 KT 회장은 "KT와 비씨카드는 IT와 금융의 융합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고, 중복투자 방지와 비용효율화를 통해 금융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