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보훈처, 12월의 독립운동가에 김종진 선생 선정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1.30 17: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김정욱 기자 =
독립운동가 김종진.. News1
독립운동가 김종진.. News1



국가보훈처와 광복회, 독립기념관은 30일 일제시대에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하고 중국에서 재만조선무정부주의자연맹을 조직해 독립운동을 펼친 김종진 선생을 12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

김좌진 장군의 6촌 동생으로 1901년 충남 홍성에서 출생한 김종진은 1919년 3월 홍성군 만세시위의 선봉에 서다 체포돼 3개월간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서울 중동학교 중학속성과에 입학 후 비밀출판 등의 활동을 했던 김종진은 친척 형인 김연진이 중국 봉천(지금의 심양)으로 잠입해 국내와의 연락책을 맡고 있다는 정보를 듣고 망명을 결심한다. 1920년 4월 김종진은 중국 베이징에서 이회영 선생 등을 만난 후 군사적 학식과 훈련을 쌓은 유능한 지도자가 되겠다는 신념을 갖게 됐다.

1921년 1월 이회영 선생의 소개로 운남군관학교 교도대에 입학해 2년 과정을 마치고, 이어 운남강무당 16기생으로 정식 사관교육을 받은 그는 1925년 4월 동기생 김노원과 함께 남경, 한구, 무창 등을 여행하며 독립운동 동지들을 규합했다.

김종진은 베이징에서 이회영 선생을 만나 수일에 걸친 사상담화를 나누고 아나키스트(무정부주의자)로서의 사상과 행동양식을 정립하게 된다.

1927년 10월 김종진은 만주에 도착해 김좌진의 신민부에 합류했고, 둔전(屯田)양성을 통한 민족해방운동기지 건설을 계획했다. 1928년 1월 초부터 약 8개월 동안 신민부 영향권 하의 북간도 일대 교민들의 생활실태를 조사했으며, 동지들을 결집시키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듬해 7월 그는 이을규 등과 함께 재만조선무정부주의자연맹을 건설해 만주지역 아나키스트들을 조직화하는 한편 이를 통해 신민부를 재편해 각 지역 농무협회를 연합한 한족총연합회를 결성하게 됐다.

김종진은 농무 및 조직선전을 담당했으며 한족총연합회가 표방한 재만동표들의 자주자치적 협동조직체는 동포들에게 크게 호응을 얻었다. 그러나 1930년 1월 김좌진 장군의 순국으로 절망적인 상황을 맞게 되었다.

이후 아나키스트 신현상의 호서은행 탈취, 이회영과 백정기의 천진 시내 중·일 합작은행인 정실은호 습격 등으로 독립운동자금을 지원받은 김종진은 한족총연합회 내부를 정돈하고 활동을 재개했다.

그러나 1931년 7월 11일 김종진이 순국하게 되자 만주지역에서의 민족해방운동기지 건설운동은 사실상 와해되고 말았다. 정부는 김종진의 공훈을 기려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