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원순式 뉴타운 대안, 어떤게 담기나?"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792
  • 2011.12.01 16: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휴먼타운 폐지, 주거지재생사업 본격화…"정부와 재개발 속도조절 공조할 것"

"박원순式 뉴타운 대안, 어떤게 담기나?"
박원순 서울시장이 내년 1월 내놓을 뉴타운 사업에 대한 원칙적 입장이 어떤 내용을 담을지 벌써부터 관심이 모아진다.

당장 전임 오세훈 시장이 뉴타운의 대안으로 내놓은 휴먼타운이 사실상 백지화된 가운데 박 시장의 공약이었던 '순환형 정비방식'에 따른 재개발 속도조절과 함께 '두꺼비 하우징'으로 대표되는 '주거지재생사업'이 본 모습을 드러낼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박 시장은 이와 관련 앞서 지난달 30일 취임 한 달을 맞아 가진 기자회견에서 "뉴타운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지역과 지구마다 모두 다른 상황에 있기 때문에 다양한 해법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었다.

박 시장은 후보시절부터 전면 철거 후 고층 아파트로 다시 짓는 기존 재건축·재개발 방식의 뉴타운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이었다. 이는 대규모 재개발사업 진행으로 멸실주택이 늘면서 전세난이 극심해졌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뉴타운의 대안으로 내놓은 방안은 마을공동체 복원사업이다. 이는 서울시가 불량 단독·다세대주택을 보수하고 도로와 공원, 보안 등 기반시설을 정비해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재개발 방식이다.

이날 서울시가 내놓은 조직개편안에서도 주택본부가 주택정책실로 개편되면서 주거재생정책관 자리가 새로 생겼다. 두꺼비하우징 등 마을공동체 복원사업을 강화하기 위한 복안으로 풀이된다.

다만 기존에 진행하던 뉴타운사업들이 당장 중단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예상이 많다. 박 시장은 지난달 28일 시의회 시정질의에서 답변을 통해 "시가 독자적으로 속도를 조절하지 않고 국회에서 논의 중인 '도시재정비 및 주거환경재생법'에 맞춰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었다.

이 법은 국회 국토해양위가 발의한 도시정비 통합법안으로 '정상적으로 진행중인 뉴타운사업부터 지원해 정비사업을 추진하되 그렇지 않은 지역은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아야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박 시장은 재개발이나 뉴타운 지역내 주민들이 서울시가 운영하고 있는 '분담금 추정 프로그램'을 통해 사업을 추진할 경우와 그렇지 않을 경우에 각각 발생하는 여러가지 비용부담을 객관적으로 알고 그에 따라 사업 시기 등을 판단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내년 초 박 시장이 내놓을 뉴타운 사업 원칙에는 사업비와 분담금추정프로그램 등을 활용해 주민 스스로 뉴타운 사업 속도조절에 나설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구상 등도 담길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관계자는 "아직 특별한 안을 놓고 저울질 하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뉴타운지구별로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그에 대한 실태조사를 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별도 자문기구를 만들어 전문가들의 의견도 듣고 각 자치구와 중앙정부 등과도 협의한 후 방향을 제시하겠다는 게 박 시장의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