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형욱 축구해설위원 "순리대로 잘 풀리겠지요" 심경 밝혀

머니투데이
  • 황인선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04 17: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형욱 MBC 축구해설위원이 계약 해지 통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출처=서형욱 트위터)
(출처=서형욱 트위터)
서 위원은 4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와 미투데이에 "별 일 아니에요.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순리대로 잘 풀리겠지요"라는 글을 남겼다.

미투데이에는 "모두 힘내시길. 저보다는 그들을"이라고 덧붙여 파업 중인 MBC 노동조합을 염려했다.

MBC 노조에 따르면 서 위원은 지난 3월을 끝으로 10년간 몸담았던 MBC로부터 계약해지 통보를 받았다. 통상적으로 1년에 한번씩 재계약을 해왔으나 이번에는 재계약을 하지 않은 것이다.

특히 재계약을 하지 않은 이유가 서 위원이 지난 달 MBC 노조 집회에 참석해 "감독이 중요하다"는 요지의 강연을 했기 때문이라는 설이 나오며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상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