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환경파괴로 논란돼 온 풍력발전...친환경 입지 찾는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5.24 07: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이은지 기자=
1.24%에 불과한 신·재생에너지 공급비중을 올해 안에 2%까지 확대하기 위해 풍력발전을 늘릴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 찾기에 나섰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은 풍력발전시설 설치와 관련된 환경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육상풍력발전시설 환경영향평가 전문가포럼’(이하 풍력발전 전문가포럼)을 발족하고 24일 오전 10시 경기도 과천정부청사에서 첫 모임을 개최한다.

풍력발전 전문가포럼은 지난 4월 녹색성장위원회에서 도출된 ‘육상풍력발전 규제완화 대책’에 따른 후속조치로 육상풍력시설의 친환경적 입지평가 기준을 마련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풍력발전은 2012년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PS)가 도입된 후 더욱 중요한 녹색에너지원으로 평가받고 있다.

RPS는 발전사업자가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해 일정비율 이상 전기를 생산·공급해야 하는 제도로 의무공급비율이 2012년 2%에서 2022년 10%까지 증가할 예정이다.

현재 총 발전량 중 신·재생에너지 비중은 1.24%로 기준에 미달한다.

경북 영양의 풍력발전시설 주변에 멸종위기 2급인 노랑무늬붓꽃 서식지가 있어 환경파괴 논란이 제기되고있다.  News1
경북 영양의 풍력발전시설 주변에 멸종위기 2급인 노랑무늬붓꽃 서식지가 있어 환경파괴 논란이 제기되고있다. News1


우리나라에서 풍력자원이 풍부한 곳(풍속 5~6m/s 이상)은 생태·자연도 1등급 지역, 백두대간 능선 등 환경적으로 민감한 지역들이 많아 풍력발전시설 설치를 두고 논란이 계속돼 왔다.

오는 24일 열리는 1차 포럼 회의에서는 △육상풍력발전의 필요성△풍력발전의 개발방향과 여건△육상풍력발전으로 인한 환경영향△육상풍력시설의 친환경적 입지를 위한 입지평가기준 검토 등을 논의한다.

포럼에는 녹색성장위원회, 지식경제부, 산림청 등 관계기관과 한국남동발전 등 발전사업자,학계와 시민단체 등 다양한 관련전문가들이 위원으로 참여해 폭넓은 의견을 나누게 된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포럼으로 육상풍력발전을 둘러싼 ‘녹색과 녹색의 충돌’ 문제에 대한 이해관계자의 상호이해를 증진하고 모두가 만족할 만한 해결책을 찾을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