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더벨]3차 정상화뱅크 출자한도 6천억 확정

더벨
  • 백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9.10 11: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농협 3500억 부실PF 내놔

더벨|이 기사는 09월07일(14:51)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국내은행 8곳의 3차 정상화뱅크 출자 한도가 확정됐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 기업, 농협, 산업, 신한, 우리, 외환, 하나은행은 3차 PF정상화뱅크에 캐피탈콜 방식으로 출자할 예정이며, 금액 한도는 6000억 원으로 결정됐다.

PF정상화뱅크는 국내은행이 보유한 부실 PF채권에 투자하는 펀드다. 금융위원회는 최근 은행들이 최대한 많은 부실 PF채권을 배드뱅크를 통해 정리하도록 주문했다.

정상화뱅크를 운영하는 유암코(연합자산관리)는 은행들이 내놓은 부실 PF채권 1조 원에 대한 실사를 진행중이며, 최종적으로 가격을 조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 관계자는 이 가운데에서 가격이 맞지 않거나 매입 가치가 낮다고 판단되는 매물이 빠지면 최종 매각 규모는 5000억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부실 PF채권을 1조 원 이상 보유 중인 농협은 실사 초기에 3500억 원의 부실 PF채권을 내놨다. 이 가운데에는 고려개발 (11,000원 상승50 -0.5%)의 용인 성복동 PF사업장에 대한 채권 1200억 원도 포함됐다.

매각 규모가 정해지면 오는 30일 전후로 은행들은 한도내에서 정상화뱅크에 출자할 예정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