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프랜차이즈 빵집 확장 자제 요구 전격 수용… "교육인프라 동네빵집에 오픈"

머니위크
  • 강동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2.10 15: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CJ그룹의 외식전문기업 CJ푸드빌(대표 허민회)이 뚜레쥬르 가맹점의 확장자제를 선언했다.

그동안 논란이 돼온 골목상권 및 동네빵집과 관련한 사회적 여론을 적극 수용하는 것으로 지난해 발표한 가맹점과의 동반성장을 올해 동네빵집으로까지 확대한 것이다.

프랜차이즈 빵집 확장 자제 요구 전격 수용… "교육인프라 동네빵집에 오픈"
CJ푸드빌은 10일 “소상공인 및 골목상권 보호라는 사회적 여론에 적극 부응한다는 대승적 차원에서 스스로 확장자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동반성장위원회의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 논의과정에서 대한제과협회 등은 프랜차이즈 빵집의 확장자제를 요구해왔으며 이에 반대하는 프랜차이즈 빵집과 동네빵집간에 첨예한 의견대립을 보여왔다.

CJ푸드빌은 확장자제 방안으로 동반위 논의 과정에서 대한제과협회측이 요구해온 총량제 등을 적극 수용할 방침이다.

총량제는 프랜차이즈 빵집의 매장 수 증가분을 일정수준이상 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다. 작년 말 기준으로 뚜레쥬르의 가맹점 수는 1281개로 파리바게뜨(3095개)에 이어 2번째로 많다.

이번 결정으로 뚜레쥬르는 경쟁사 파리바게뜨와의 매장 수 격차가 더 크게 벌어지는 부담을 감수하는 것은 물론 향후 매출과 영업이익 등 실적 차질도 예상된다.

CJ푸드빌 허민회 대표는 “일부 사업적 이익을 포기하더라도 동반성장 및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차원에서 이같이 결정했다”며 “앞으로 글로벌 사업을 더욱 강화해 국내외에서 사랑받는 브랜드가 될 것이며 2017년 뚜레쥬르는 전세계 4000여개 매장을 열어 맥도날드, 얌(Yum!)과 같은 글로벌 외식전문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또 뚜레쥬르는 이와 함께 자사교육 인프라를 동네 빵집에 제공하는 등 상생방안도 적극 추진키로 했다.

가맹점주를 위해 운영중인 <프랜차이즈 아카데미>를 동네빵집에도 개방해 기술 및 위생 교육은 물론 실질적인 경쟁력 제고를 위해 마케팅, 손익 관리 등을 포함한 매장 운영 노하우도 적극 전수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회선 141만개…현대차는 왜 알뜰폰을 개통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