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년 수입차 선택기준, 연비가 으뜸

머니투데이
  • 강기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74
  • 2012.12.21 05: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3년 수입차 기대주]

연비가 좋은 중형 또는 소형차, 그리고 디젤이나 하이브리드카. 실용성을 갖추고 스타일까지 뛰어나면 금상첨화.

올 한해 수입차 베스트셀러를 특징 짓는 말이다. BMW 520d와 320d, 벤츠 E300, 토요타 캠리, 폭스바겐 티구안 2.0TDI 블루모션 등 톱5만 봐도 이 범주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이같은 추세는 통계로도 입증된다. 올 1~11월 수입차 판매는 23.7% 증가한 12만195대였다.

배기량별로 보면 2000cc 이하가 45.6%가 급증했고 2000cc 초과-3000cc이하가 24.4% 늘었다. 디젤 차량 판매는 78.3%, 하이브리드 차량 판매는 67.1% 뛰었다.

물론 내년도 수입차 판매는 내수 경기 부진이 지속되고 있어 올해보다 신장폭이 둔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013년 수입차 신규등록을 올해보다 약 8% 성장한 14만3000대로 전망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13.6% 증가한 15만대로 예상했다. 모두 올해 성장폭에 못 미치는 수치다.

그렇지만 연비가 우수하고 배기량이 적은 디젤, 하이브리드카나 실용성을 갖춘 SUV의 선호 현상은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