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더벨]우리銀, 카드 분사시 NIM 1%대로 하락할 듯

더벨
  • 윤동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2.01 10: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카드 분사시 NIM 하락 구조적 문제"

MTIR sponsor

더벨|이 기사는 01월30일(20:54)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카드사업 부문이 분사될 경우, 우리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이 1% 대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권 고위 관계자는 30일 "올해 국내은행의 NIM이 2%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특히 우리은행은 카드분사 영향으로 더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의 지난해 3분기 기준 NIM은 2.38%이고, 4분기에도 비슷한 수준의 마진율을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카드사업 부문 분사에 따른 NIM 하락 폭이 30~35bp 정도고 최근 마진율 하락 추세를 감안할 때, 1% 대 NIM이 불가피해 보인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남은 자금을 어떻게 운용하느냐에 따라 마진율이 변하기 때문에 정확한 변동 정도를 예측하기는 힘들다"며 "카드사업의 수익률이 은행업에 비해 높기 때문에 우리카드 분사 시 은행의 NIM이 하락하는 구조적인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고 말했다.

NIM
* 국민, 우리, 하나, 신한, 외환, 씨티, SC

저금리 기조 장기화에 따른 NIM 하락은 은행권이 전체적으로 겪고 있는 문제다. 7개 시중은행의 NIM은 2011년 2.35%에서 지난해 9월 2.19%로 떨어졌다.

NIM은 은행 수익성을 나타내는 주요 지표 중 하나로 이자자산을 운용해 낸 수익에서 조달비용을 차감하고 이를 다시 운용자산 평잔으로 나눠 계산한다. 단순히 예대금리 차로만 마진율을 보기에는 은행의 조달비용이 고려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어 NIM을 은행들의 수익력을 가늠하는 지표로 사용한다.

우리금융 (11,900원 보합0 0.0%)지주는 은행의 NIM 하락에도 불구하고 카드사업 규모를 확장하기 위해 분사를 결정했다. 지난 16일 금융위원회로부터 카드사업 분사와 관련한 예비인허가를 받았고 주주총회와 금융위원회 최종 본허가를 통해 올 1분기 안에 우리카드 사업 분사 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사업분할이 완료되면 우리금융지주가 우리카드의 지분 100%를 보유하게 된다.

우리은행의 신용카드사업부문의 자산은 3조9044억 원(지난해 9월 기준)으로 전체 은행 자산의 1.6% 수준이다. 우리은행은 2011년 카드사업에서 3779억 원의 순익을 냈고 지난해 9월 누적기준으로는 1093억 원의 순익을 기록했다. 새로 신설되는 우리카드는 자본금 8463억 원, 자기자본 1조500억 원 수준으로 설립될 예정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