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근혜 지갑’으로 실시간 검색어 1위… 온라인 사업 본격 강화할 터

머니위크
  • 강동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27
  • 2013.03.25 18: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우리 나라 수공예품의 명가로 거듭날 거예요 - 전통 누비소품 전문몰 ‘소산당’

지난 14일 화이트데이 각종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 자리는 ‘화이트데이 선물’이나 ‘화이트데이 사탕’이 아닌 ‘소산당(www.sosandang.com)’이었다.

박근혜 대통령을 소위 ‘완판녀(여성스타가 입고 나오는 옷이나 액세서리마다 큰 인기를 끌어 완전히 팔리는 것)’로 만든 조그마한 누비공예 소품 업체다.

소산당의 유명세는 지난 13일 박대통령이 한 마트에서 과일과 야채 등을 구입한 뒤 계산을 위해 연보라색 누비지갑을 꺼내면서 비롯됐다.
이 지갑에 붙어있던 소산당의 작은 상표가 한 언론의 카메라에 포착되었는데, 순식간에 ‘대통령의 지갑’으로 화제가 되며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것이다.

전 품목이 삽시간에 품절됐고 판매를 요청하는 게시판의 글도 넘쳐났다. 박대통령이 사용한 지갑이 구형이라 현재 판매 중인 제품과 디자인이 다르다는 이유로 박윤주(53) 대표가 사과글을 올리는 해프닝까지 일어났다.

갑작스런 유명세를 탔지만 소산당은 누비소품 시장에서 잔뼈가 굵었다. 현재 운영 중인 작업장도 10년이 넘었고, 점차 사라져가는 수공예 시장에서 꾸준히 그 명맥을 유지해 왔다. 화제가 된 지갑뿐만 아니라 컵받침, 실내화, 필통, 안경집, 파우치 등 대부분의 생활소품을 직접 제작한다.

온라인 전문몰은 지난 2007년 카페24(www.cafe24.com) 솔루션을 이용해 문을 열었다. 이를 통해 소비자들을 직접 만나왔지만 소매점에 납품을 하는 제조기업이다 보니 상대적으로 작은 규모로 운영됐다.

박윤주 대표는 “거래처의 의뢰가 들어오면 제작을 하는 것을 주 업태로 하고 있기 때문에 재고를 여유 있게 마련해 두지 못했다”며 “인터넷 사업을 본격화해야 하지 않겠나 하는 고민을 하고 있었는데 때마침 이번 사건(?)이 터졌다”고 말했다.

‘박근혜 지갑’으로 실시간 검색어 1위… 온라인 사업 본격 강화할 터


이어 박 대표는 “방문자가 너무 많이 몰려 당황했는데 카페24의 빠른 대처로 무리 없이 넘어갈 수 있어 다행이었다”며 “다만 모든 상품이 품절이 되는 바람에 고객들에게 미안한 마음 뿐”이라고 전했다.

박 대표는 자체제작의 강점을 살려 빠른 시일 내 온라인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 강화할 예정이다. 지금의 관심이 순간적인 이벤트로 지나가 사라지지 않도록 유통 시스템과 제품 라인업을 철저히 구축할 생각이다.

박 대표는 “이번 일이 수공예 시장이 전반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을 수 있는 계기가 돼 기쁘다”며 “수공예품의 장점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박대표는 “제품의 품질을 강화하고 다양화해서 소산당이 우리나라 수공예품의 명가로 거듭나는 기회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