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필옵틱스, 3분기 코스닥 예심청구 계획

더벨
  • 이윤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5.30 11: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IPO 기대감에 장외시장서 품귀

더벨|이 기사는 05월28일(16:38)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광학장비 제조업체 필옵틱스가 코스닥시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 청구 일정을 올 상반기에서 하반기로 미뤘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필옵틱스는 오는 7~8월 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당초 4월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하고 7월 상장 완료를 계획했지만 2013년 상반기 실적을 보고 예심을 청구하자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clip20130528155057

예심청구가 연기됐지만 연내 상장 완료 목표는 변함없다. 필옵틱스 관계자는 "7~8월 예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상장을 위한 이후 절차를 밟을 것"이라며 "올해 안에 상장을 마무리하는데 일정상 무리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필옵틱스의 상장이 가시권에 들어오면서 장외주식거래 시장에서 필옵틱스 주식 품귀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요즘 장외시장에서 필옵틱스가 '핫' 하다"며 "사려는 곳은 많은데 매매 물량은 매우 적다"라고 말했다.
clip20130528162915
아주아이비투자를 비롯해 한국투자파트너스, 한화인베스트먼트, 우리투자증권 등이 필옵틱스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들 기관투자가들은 상장 전까지 필옵틱스 지분을 매각하지 않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필옵틱스 투자 기간이 전부 2년 미만으로 서둘러 회수에 나서야 할 상황이 아니기 때문이다.

필옵틱스는 미세 회로 및 패턴을 구현하는 광학장비 제조업체로 지난 2008년 설립됐다. 주요 제품은 반도체, 평판 디스플레이(FPD), 인쇄회로기판(PCB) 자동화 광학장비 등이다. 매출액의 10%가 삼성디스플레이에서 발생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