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日, 美 국채 매도 가세...4월 200억弗 매도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87
  • 2013.06.17 18:3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국 경제 회복세와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양적완화 축소 전망에 미 국채 금리가 상승하자 중국과 일본 중앙은행도 미 국채 매각에 나섰다.

14일 미 재무부가 발표한 국채 매매 동향에 따르면 지난 4월 외국 투자자들은 미 국채를 544억달러 순매도했다. 해외 투자자들이 미 국채를 순매도한 것은 7개월 만에 처음이며 자료 집계가 시작된 1978년 이후 가장 큰 매도세다.

정부기관을 뺀 민간 투자자의 국채 순매도 규모가 308억 달러였다. 반면 이들은 같은 기간 104억 달러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각국 중앙은행과 국부펀드들은 같은 기간에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많은 240억달러의 미 국채를 팔았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54억달러어치를 순매도하며 미 국채 보유잔액이 1조2650억달러로 축소됐다. 일본은행(BOJ)은 140억달러를 순매도해 잔액이 1조1140억달러로 줄었다.

미 국채 금리는 미 경기 회복세와 연준의 양적완화 축소 가능성에 상승세다. 지난달 2일 1.625%였던 미 10년만기 국채 금리는 한 달 새 급등해 지난 12일 2.228%까지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연준이 9월께 양적완화 축소를 시작해 내년 중단하는 시나리오를 유력하게 본다. 일각에서는 올해까지 양적완화 규모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보기도 한다.

이에 따라 오는 19일 발표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에 시장의 이목이 집중돼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