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연배 한화 '위원장' 태양광 점검, 조직 추스르기

머니투데이
  • 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7.01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연배 한화그룹 비상경영위원장(오른쪽에서 둘째)이 지난달 30일 말레이시아 사이버자야에 위치한 한화큐셀 공장을 방문해 직원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한화그룹
김연배 한화그룹 비상경영위원장(오른쪽에서 둘째)이 지난달 30일 말레이시아 사이버자야에 위치한 한화큐셀 공장을 방문해 직원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한화그룹
김연배 한화그룹 비상경영위원장(부회장)이 국내외 사업장을 잇따라 방문하는 등 '조직 추스르기' 행보에 나섰다. 한화가 김승연 회장의 구속과 병원 치료가 장기화된 상황에서 본격적으로 '김연배 체제'를 가동한 것으로 보인다.

1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달 30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한화큐셀의 셀 공장이 있는 말레이시아 사이버자야(Cyberjaya)를 방문 중이다. 2일에는 일본 도쿄의 한화큐셀재팬을 방문해 글로벌 태양광 시장 현안을 점검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앞서 지난달 22일 전남 여수에 위치한 한화케미칼 폴리실리콘 공장을 방문했고, 25일부터 27일까지 중국 장쑤(江蘇)성 롄윈강(連雲港)과 치둥(啓東)에 위치한 한화솔라원의 잉곳·웨이퍼, 셀·모듈 공장을 찾았다.

한화그룹은 2010년 8월 당시 미국 나스닥에 상장됐던 솔라원을 인수하며 태양광사업에 뛰어들었다.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경영을 가속화하기 위한 김승연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었다.

한화그룹은 태양광 사업에 투자를 지속해 폴리실리콘-잉곳-웨이퍼-셀-모듈-태양광발전에 이르기까지 태양광 사업 전 분야에 걸쳐 수직계열화를 이뤘다.

그간 한화의 태양광 계열사들은 관련 산업 침체로 고전했지만 최근 들어 점차 실적이 개선되는 모습이다. 한화솔라원과 한화큐셀의 2분기 모듈 출하량은 420~450MW로, 2012년 4분기 출하량보다 약 70% 향상됐다. 아울러 한화그룹은 일본 지역에서 지난 1분기 들어 전분기보다 130% 이상 증가한 모듈 판매 실적을 거뒀다.

김 위원장은 말레이시아의 한화큐셀 임직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태양광 사업을 진두지휘해야 할 김승연 회장의 부재로 태양광 사업을 추진할 강력한 동력을 잃어버린 것 같아 안타깝다”며 안타까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다만 "지금 우리에게 열리고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말고 오로지 세계 시장을 바라보고 세계 최고가 되기 위한 노력에 만전을 기해, 세계 시장에서 ‘한화’ 하면 태양광이 자연스럽게 연상될 수 있도록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한화그룹은 지난 4월 말 김승연 회장의 장기 부재에 따른 경영공백을 막고, 경제위기 극복이라는 국가적 현안에 동참하기 위해 ‘한화그룹 비상경영위원회’를 가동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대통령 "사면이 오히려 통합 해친다"…고개숙인 이낙연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