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갤S3로 본 세상]미생 윤태호처럼 취재하면 성공한다

머니투데이
  • 홍찬선 편집국장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33
  • 2013.11.03 17: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편집자주] 순간(瞬間), 눈 깜짝할 사이의 짧은 시간이다. 살다보면 아주 인상적인 순간을 만난다. 눈으로는 향유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이내 잊혀지며 아스라한 추억으로만 남는다. 스마트폰은 이런 순간을 영원한 사진으로 남길 수 있다. 시간과 계절의 흐름을 한 순간으로 고정시켜 나 뿐만 아니라 우리들이 함께 향유할 수 있게 한다. 갤럭시3로 본 세상은 우리의 생활을 윤택하게 한다.
미생 작가 윤태호 씨가 지난 10월25일 밤에 공개한 미생 취재 메모.
미생 작가 윤태호 씨가 지난 10월25일 밤에 공개한 미생 취재 메모.
둔필승총(鈍筆勝聰)이라고 했다. 메모하는 것이 기억에 의존하는 것보다 낫다는 뜻이다. 사람을 만났을 때 들었던 재미난 얘기를 다음에 하려고 할 때 생각나지 않더라도 기록해 두면 쉽게 기억을 되살릴 수 있는 것과 같은 이치다. 직장 생활을 한 번도 해보지 못한 “미생(未生)” 작가 윤태호 씨가 공개한 취재 노트를 보면 이 말을 절실히 깨달을 수 있다. 세심하게 질문하고, 꼼꼼하게 메모하는 것. 기자는 물론 작가의 성공에 이르는 길이다.

미생 작가 윤태호씨
미생 작가 윤태호씨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